<@IMG1> 삼성전자 폴더블 폰, 4월 26일 출시...1980달러 화웨이, 샤오미 등도 MWC서 신제품 선 봬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모습을 드러내며 글로벌 폴더블 경쟁의 서막이 올랐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폴드를 공개했다. 갤럭시폴드는 펼쳤을 때 7.3인치 대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고, 접었을때는 4.6인치 커버 디스플레이로 이용할 수 있다. 회사는 새로 개발한 정교한 ‘힌지’ 기술을 적용해 ‘인폴딩(안으로 접는)’ 방식의 폴더블 단말을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폴드를 수차례 완전히 접었다 펴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완성도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앞서 중국 신흥 제조사 ‘로욜’이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선보였으나 낮은 완성도에 혹평을 받은 바 있다. 갤럭시폴드는 화면을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고, 여러개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등 강력한 멀티태스킹도 제공하는 등 새로운 모바일 경험으로 눈길을 끌었다. 외신 반응도 10여년만의 혁신이라며 기술 및 디자인에 대해 긍정적인 분위기다. 갤럭시폴드 출고가는 1980달러(한화 약 222만원)로 오는 4월 26일 글로벌 순차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5G 콘텐츠 등으로 갤럭시폴드 상용화에 주력한다. 삼성전자가 진정한 첫 폴더블 단말을 공개하면서 주요 글로벌 업체들도 폴더블 출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각 사는 차별화된 기술과 디자인으로 폴더블 시장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해 각축전을 펼칠 전망이다. <@IMG2> 중국 제조사는 오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9’에서 폴더블 단말을 속속들이 선보인다. 화웨이는 MWC에서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의 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접었을 때 5인치, 펼쳤을 때 8인치대의 폴더블폰이다. 화웨이는 글로벌 미디어에 'V'자 모양으로 접히는 폴더블 제품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와 ‘미래로의 접속(connecting the future)’이라고 적힌 초대장을 발송한 바 있다. 샤오미도 같은날 제품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샤오미 린빈 CEO는 자신의 웨이보에 샤오미 폴더블 폰을 직접 사용하는 동영상을 게시하며 눈길을 끌었다. 샤오미의 제품 역시 양 끝이 접혀지는 아웃폴딩 듀얼 방식이다. 한편 LG전자는 엄밀히 말해 폴더블은 아니지만 두 장의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연결돼 접히는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MWC에서 선보인다. 권봉석 MC/HE 사업본부장은 지난 1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폴더블이든지 롤러블, 듀얼 디스플레이 시장 수요에 대해서는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판단, 듀얼디스플레이로 5G 초기경험을 주고자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폴더블폰 판매량은 올해 320만대를 기록하고, 2022년까지 5010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갤럭시 언팩 2019] 베일 벗은 '갤럭시폴드'...폴더블폰 경쟁 ‘후끈’

이호연 기자 | 2019-02-21 12:22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IM부문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개최된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IM부문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개최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 폴더블 폰, 4월 26일 출시...1980달러
화웨이, 샤오미 등도 MWC서 신제품 선 봬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모습을 드러내며 글로벌 폴더블 경쟁의 서막이 올랐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폴드를 공개했다. 갤럭시폴드는 펼쳤을 때 7.3인치 대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고, 접었을때는 4.6인치 커버 디스플레이로 이용할 수 있다. 회사는 새로 개발한 정교한 ‘힌지’ 기술을 적용해 ‘인폴딩(안으로 접는)’ 방식의 폴더블 단말을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폴드를 수차례 완전히 접었다 펴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완성도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앞서 중국 신흥 제조사 ‘로욜’이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선보였으나 낮은 완성도에 혹평을 받은 바 있다.

갤럭시폴드는 화면을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고, 여러개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등 강력한 멀티태스킹도 제공하는 등 새로운 모바일 경험으로 눈길을 끌었다.

외신 반응도 10여년만의 혁신이라며 기술 및 디자인에 대해 긍정적인 분위기다. 갤럭시폴드 출고가는 1980달러(한화 약 222만원)로 오는 4월 26일 글로벌 순차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5G 콘텐츠 등으로 갤럭시폴드 상용화에 주력한다.

삼성전자가 진정한 첫 폴더블 단말을 공개하면서 주요 글로벌 업체들도 폴더블 출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각 사는 차별화된 기술과 디자인으로 폴더블 시장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해 각축전을 펼칠 전망이다.

화웨이의 단말 행사 초대장. 오는 24일 선보일 것으로 추정되는 폴더블 단말 이미지. ⓒ 화웨이 화웨이의 단말 행사 초대장. 오는 24일 선보일 것으로 추정되는 폴더블 단말 이미지. ⓒ 화웨이

중국 제조사는 오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9’에서 폴더블 단말을 속속들이 선보인다.

화웨이는 MWC에서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의 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접었을 때 5인치, 펼쳤을 때 8인치대의 폴더블폰이다. 화웨이는 글로벌 미디어에 'V'자 모양으로 접히는 폴더블 제품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와 ‘미래로의 접속(connecting the future)’이라고 적힌 초대장을 발송한 바 있다.

샤오미도 같은날 제품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샤오미 린빈 CEO는 자신의 웨이보에 샤오미 폴더블 폰을 직접 사용하는 동영상을 게시하며 눈길을 끌었다. 샤오미의 제품 역시 양 끝이 접혀지는 아웃폴딩 듀얼 방식이다.

한편 LG전자는 엄밀히 말해 폴더블은 아니지만 두 장의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연결돼 접히는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MWC에서 선보인다. 권봉석 MC/HE 사업본부장은 지난 1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폴더블이든지 롤러블, 듀얼 디스플레이 시장 수요에 대해서는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판단, 듀얼디스플레이로 5G 초기경험을 주고자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폴더블폰 판매량은 올해 320만대를 기록하고, 2022년까지 5010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