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뮤지컬 '엘리자벳'이 21일 대전 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8개 도시 투어를 시작한다. 같은 날 정오, 성공적인 투어의 시작을 화려하게 열어젖힐 옥주현과 정택운의 음원이 각각 공개될 예정이다. 오늘 공개되는 옥주현의 '나는 나만의 것(Ich gehör nur mir)'은 자유롭게 살아왔던 엘리자벳이 황제 프란츠 요제프와 사랑에 빠져 결혼한 후, 엄격한 왕실 규율과 시어머니인 대공비 소피의 지나친 간섭에 괴로워하며 자유에 대한 갈망과 의지를 표현한 곡이다. 특히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의 드라마틱한 선율과 2중 회전 무대 세트가 한대 어우러져 극의 몰입도와 감동을 높여 관객에게 우레와 같은 박수갈채를 받는 대표 넘버다. 옥주현은 매 시즌 캐릭터와 싱크로율 200%의 열연을 펼쳐온 만큼 엘리자벳의 고뇌와 기품을 수준 높은 테크닉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정택운의 '마지막 춤(Der letzte Tanz)'은 '죽음'이 엘리자벳 황후와 요제프 황제의 결혼식장에 나타나, 자신이 아닌 황제를 택한 엘리자벳에게 마지막 춤은 자신과 함께 해야 한다고 말하며 엘리자벳을 유혹하는 곡이다. 몽환적인 멜로디로 시작해 파워풀한 댄스곡으로 전환되는 이 곡은 '죽음'이 죽음의 천사들이라 불리는 앙상블 군단과 함께 파격적인 댄스와 유혹적 몸짓을 선보여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죽음'의 대표적 넘버다. 정택운은 배역에 흠뻑 빠져든 목소리로 치명적인 완급조절을 보여주며 진가를 발휘했다. 각 음원은 멜론, 지니, 네이버뮤직 등 음원 스트리밍 사이트와 어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모차르트!', '레베카'를 탄생시킨 세계적 거장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의 작품으로 1992년 오스트리아의 씨어터 안 데르 빈(Theater an der Wien)'에서의 초연 이후, 27년간 독일, 스위스, 헝가리, 핀란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중국, 일본 등 세계 12개국에서 공연을 올리며 누적 관객 수 1,100만을 돌파한 세계적인 흥행작이자 독보적인 스테디셀러다. 국내에서는 2012년 초연 당시 120회에 걸쳐 1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고 제 6회 '더뮤지컬 어워즈'에서 올해의 뮤지컬상을 비롯해 총 8개 부문을 석권했으며 1년 만에 가진 앙코르 공연에서는 97%의 경이로운 객석 점유율을 기록, 2015년 공연은 10주간 예매율 1위의 자리를 지키며 '레전드' 뮤지컬로 등극한 작품이다. 3년 만에 올라온 2018년 네 번째 공연은 12월부터 3개월 연속 월간 랭킹 1위(인터파크 티켓 기준)에 등극해 독보적 인기를 입증한바 있으며, 총 117회 공연 기간 동안 전 회차 전석 기립박수, 객석 점유율 97%를 달성하며 “역시 '엘리자벳'”이라는 감탄사를 쏟아내게 했다. 이로써 '엘리자벳'은 통산 403회, 총 60만명이라는 경이로운 관객수를 동원하며 레전드다운 흥행성적을 과시했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대전을 시작으로 광주, 천안, 대구, 부산, 전주, 수원, 성남까지 총 8개 도시를 돌며 흥행 신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옥주현·정택운, 뮤지컬 '엘리자벳' 음원 공개

이한철 기자 | 2019-02-21 11:05
옥주현, 정택운의 뮤지컬 옥주현, 정택운의 뮤지컬 '엘리자벳' 음원이 21일 공개된다. ⓒ 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엘리자벳'이 21일 대전 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8개 도시 투어를 시작한다. 같은 날 정오, 성공적인 투어의 시작을 화려하게 열어젖힐 옥주현과 정택운의 음원이 각각 공개될 예정이다.

오늘 공개되는 옥주현의 '나는 나만의 것(Ich gehör nur mir)'은 자유롭게 살아왔던 엘리자벳이 황제 프란츠 요제프와 사랑에 빠져 결혼한 후, 엄격한 왕실 규율과 시어머니인 대공비 소피의 지나친 간섭에 괴로워하며 자유에 대한 갈망과 의지를 표현한 곡이다.

특히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의 드라마틱한 선율과 2중 회전 무대 세트가 한대 어우러져 극의 몰입도와 감동을 높여 관객에게 우레와 같은 박수갈채를 받는 대표 넘버다. 옥주현은 매 시즌 캐릭터와 싱크로율 200%의 열연을 펼쳐온 만큼 엘리자벳의 고뇌와 기품을 수준 높은 테크닉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정택운의 '마지막 춤(Der letzte Tanz)'은 '죽음'이 엘리자벳 황후와 요제프 황제의 결혼식장에 나타나, 자신이 아닌 황제를 택한 엘리자벳에게 마지막 춤은 자신과 함께 해야 한다고 말하며 엘리자벳을 유혹하는 곡이다.

몽환적인 멜로디로 시작해 파워풀한 댄스곡으로 전환되는 이 곡은 '죽음'이 죽음의 천사들이라 불리는 앙상블 군단과 함께 파격적인 댄스와 유혹적 몸짓을 선보여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죽음'의 대표적 넘버다.

정택운은 배역에 흠뻑 빠져든 목소리로 치명적인 완급조절을 보여주며 진가를 발휘했다. 각 음원은 멜론, 지니, 네이버뮤직 등 음원 스트리밍 사이트와 어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모차르트!', '레베카'를 탄생시킨 세계적 거장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의 작품으로 1992년 오스트리아의 씨어터 안 데르 빈(Theater an der Wien)'에서의 초연 이후, 27년간 독일, 스위스, 헝가리, 핀란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중국, 일본 등 세계 12개국에서 공연을 올리며 누적 관객 수 1,100만을 돌파한 세계적인 흥행작이자 독보적인 스테디셀러다.

국내에서는 2012년 초연 당시 120회에 걸쳐 1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고 제 6회 '더뮤지컬 어워즈'에서 올해의 뮤지컬상을 비롯해 총 8개 부문을 석권했으며 1년 만에 가진 앙코르 공연에서는 97%의 경이로운 객석 점유율을 기록, 2015년 공연은 10주간 예매율 1위의 자리를 지키며 '레전드' 뮤지컬로 등극한 작품이다.

3년 만에 올라온 2018년 네 번째 공연은 12월부터 3개월 연속 월간 랭킹 1위(인터파크 티켓 기준)에 등극해 독보적 인기를 입증한바 있으며, 총 117회 공연 기간 동안 전 회차 전석 기립박수, 객석 점유율 97%를 달성하며 “역시 '엘리자벳'”이라는 감탄사를 쏟아내게 했다. 이로써 '엘리자벳'은 통산 403회, 총 60만명이라는 경이로운 관객수를 동원하며 레전드다운 흥행성적을 과시했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대전을 시작으로 광주, 천안, 대구, 부산, 전주, 수원, 성남까지 총 8개 도시를 돌며 흥행 신화를 이어갈 예정이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