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검은 사제들'에서 구마 사제라는 전에 없던 소재를 새로운 장르로 변주했던 장재현 감독이 이번엔 사슴동산이라는 가상의 신흥 종교를 소재로 강렬하고 과감한 미스터리와 서사를 선보였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16년 전 태어난 쌍둥이 자매, 모두가 오래 살지 못하리라 생각했기 때문에 이름조차 얻지 못한 그것과 동생 금화의 이야기로 시작되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는 박목사를 중심으로 미스터리한 세계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신흥 종교 단체 사슴 동산을 추적하는 박목사와 여중생의 사체가 발견된 영월 터널 사건을 쫓는 경찰, 그리고 용의자 주변을 맴도는 인물 나한과 16년 전 태어난 쌍둥이 동생 금화로 이어지는 스토리는 좀처럼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처럼 점층적으로 미스터리를 쌓아가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실체를 알 수 없는 인물들 간의 관계가 사슴동산이라는 연결고리로 이어지며 흩어져 있던 단서들이 접접을 완성한다. <@IMG2> '검은 사제들'로 한국 오컬트 영화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던 장재현 감독이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어서 제작 단계부터 큰 기대를 받았다. 장재현 감독은 ‘사바하’를 통해 신선한 소재에 독창적인 연출력을 더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가짜를 쫓는 목사, 미스터리한 정비공, 터널 살인사건을 쫓는 형사, 목사를 돕는 전도사, 그리고 16년 전 태어난 자매까지 각각의 캐릭터는 촘촘하게 연결돼 있다. 그들에게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을 담은 ‘사바하’는 시작부터 끝까지 긴장과 몰입으로 관객을 안내한다. 특히 과감하고 도발적인 장재현 감독만의 세계관이 잘 구현된 작품이어서 어디서도 만나보지 못한 독특하고 음산한 분위기가 작품 전반에 깔려 있다. 이정재, 박정민을 비롯해 진선규, 이다윗, 정진영 등 세대별 실력파 배우들은 각기 다른 매력의 연기 앙상블로 다층적이고 강렬한 미스터리를 밀도 있게 완성했다. 이정재는 5년 만의 현대극 복귀작인 '사바하'에서 보여줄 새로운 캐릭터에 호기심을 더한다. 이어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으로 다크한 변신에 도전한 박정민은 강렬한 분위기로 보는 이를 압도한다. <@IMG3> 무엇보다 이 작품의 가장 큰 수확은 금화 역을 연기한 이재인이다. 장재현 감독이 선택한 신예 이재인은 나이가 믿기지 않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 언니 때문에 몸과 마음에 상처가 남은 금화를 표정부터 눈빛 하나까지 캐릭터와 일체된 연기를 선보인다. 정진영은 좀처럼 이해하기 어려운 사건으로 인해 고심에 빠지게 되는 형사로 분해 극에 무게감을 더했다. 또 '범죄도시'에서 섬뜩한 연기, '극한직업'에서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선보인 진선규는 박목사를 돕는 해안스님 역을 맡아 짧지만 굵직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D-Movie] 과감하고 도발적인 장재현 세계관 '사바하'

이한철 기자 | 2019-02-22 08:56
영화 영화 '사바하' 스틸 컷. ⓒ CJ엔터테인먼트/㈜외유내강

'검은 사제들'에서 구마 사제라는 전에 없던 소재를 새로운 장르로 변주했던 장재현 감독이 이번엔 사슴동산이라는 가상의 신흥 종교를 소재로 강렬하고 과감한 미스터리와 서사를 선보였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16년 전 태어난 쌍둥이 자매, 모두가 오래 살지 못하리라 생각했기 때문에 이름조차 얻지 못한 그것과 동생 금화의 이야기로 시작되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는 박목사를 중심으로 미스터리한 세계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신흥 종교 단체 사슴 동산을 추적하는 박목사와 여중생의 사체가 발견된 영월 터널 사건을 쫓는 경찰, 그리고 용의자 주변을 맴도는 인물 나한과 16년 전 태어난 쌍둥이 동생 금화로 이어지는 스토리는 좀처럼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처럼 점층적으로 미스터리를 쌓아가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실체를 알 수 없는 인물들 간의 관계가 사슴동산이라는 연결고리로 이어지며 흩어져 있던 단서들이 접접을 완성한다.

영화 영화 '사바하' 스틸 컷. ⓒ CJ엔터테인먼트/㈜외유내강

'검은 사제들'로 한국 오컬트 영화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던 장재현 감독이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어서 제작 단계부터 큰 기대를 받았다.

장재현 감독은 ‘사바하’를 통해 신선한 소재에 독창적인 연출력을 더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가짜를 쫓는 목사, 미스터리한 정비공, 터널 살인사건을 쫓는 형사, 목사를 돕는 전도사, 그리고 16년 전 태어난 자매까지 각각의 캐릭터는 촘촘하게 연결돼 있다.

그들에게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을 담은 ‘사바하’는 시작부터 끝까지 긴장과 몰입으로 관객을 안내한다. 특히 과감하고 도발적인 장재현 감독만의 세계관이 잘 구현된 작품이어서 어디서도 만나보지 못한 독특하고 음산한 분위기가 작품 전반에 깔려 있다.

이정재, 박정민을 비롯해 진선규, 이다윗, 정진영 등 세대별 실력파 배우들은 각기 다른 매력의 연기 앙상블로 다층적이고 강렬한 미스터리를 밀도 있게 완성했다.

이정재는 5년 만의 현대극 복귀작인 '사바하'에서 보여줄 새로운 캐릭터에 호기심을 더한다. 이어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으로 다크한 변신에 도전한 박정민은 강렬한 분위기로 보는 이를 압도한다.

영화 영화 '사바하' 스틸 컷. ⓒ CJ엔터테인먼트/㈜외유내강

무엇보다 이 작품의 가장 큰 수확은 금화 역을 연기한 이재인이다. 장재현 감독이 선택한 신예 이재인은 나이가 믿기지 않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 언니 때문에 몸과 마음에 상처가 남은 금화를 표정부터 눈빛 하나까지 캐릭터와 일체된 연기를 선보인다.

정진영은 좀처럼 이해하기 어려운 사건으로 인해 고심에 빠지게 되는 형사로 분해 극에 무게감을 더했다. 또 '범죄도시'에서 섬뜩한 연기, '극한직업'에서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선보인 진선규는 박목사를 돕는 해안스님 역을 맡아 짧지만 굵직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