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靑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에 "우린 지난 정부와 달라"

이충재 기자 | 2019-02-20 16:31
청와대는 20일 전(前) 정부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을 내보내기 위해 표적 감사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청와대는 20일 전(前) 정부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을 내보내기 위해 표적 감사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과 관련해 "과거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이번 사례는 다르다"고 말했다.ⓒ데일리안

청와대는 20일 전(前) 정부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을 내보내기 위해 표적 감사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과 관련해 "과거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이번 사례는 다르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블랙리스트의 부정적 이미지가 우리들 머릿속에 강렬하게 남아있는데, 문재인 정부의 인사정책에 그 딱지를 갖다 붙이고 있다"며 "블랙리스트라는 '먹칠'을 삼가달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의 블랙리스트와 환경부의 산하기관 인사의 차이점을 정리하기도 했다. 우선 "대상이 다르다"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진상조사 결과 발표(2018년 5월)를 보면 대상은 민간인들인데, 이번 환경부 건은 국민에게 책임을 지는 것을 본질로 하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숫자에서 비교가 되지 않는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 8년여 동안 관리한 블랙리스트 관리 규모는 2만1,362명에 달한다. 반면 야당이 주장하는 문건에 나타난 것을 보면, 거론된 24개의 직위 가운데 임기 만료 전 퇴직이 5곳에 불과하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정부 때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블랙리스트가 작성돼 교육문화수석실을 경유해 문체부와 문예위로 내려 보내 지원사업 선정에 반영했다"며 "하지만 문재인정부는 그런 일을 한 적도 없을 뿐러다 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청와대 인사수석실이 하는 일은 부처의 공공기관 인사방향을 보고받고 협의하는 것"이라며 "만일 그걸 문제 삼는다면 청와대 인사수석실 자체의 존재 이유가 사라지게 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