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유공자 청와대 오찬서 "나도 분노 느껴" 여권 유리한 정치논쟁에 '판 키우기' 시각도 <@IMG1>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권에서 불붙은 '5.18비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들을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또 다시 작심 비판발언을 쏟아냈다. 앞서 지난 18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5.18민주화운동 폄훼는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5.18폄훼 시도에 저도 함께 맞서겠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나 또한 분노를 느낀다"면서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나도 함께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라며 "광주시민들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여권 지지층을 결집시킬 수 있는 논란에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판 키우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시선도 나온다. 야권 한 관계자는 "자유한국당도 사과를 하면서 사태가 소강국면인데, 대통령까지 전면에 나서실 필요가 있겠냐"라며 "세련되지 못한 대응 방식"이라고 꼬집었다. '지역갈등 불씨'는 우려…"지역적 사건 아닌 민주주의 역사" 다만 '지역갈등'으로 번질 수 있는 지점에는 '방화벽'을 쳤다. 문 대통령은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이나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니라 전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민주화운동이) 4.19혁명이나 6월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역사적인 운동이었다고 될 수 있게끔 다른 시민운동 세력들과 함께 연대를 많이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5.18논란에 기름 부은 文대통령…"나도 맞서겠다"

이충재 기자 | 2019-02-20 16:03
5.18유공자 청와대 오찬서 "나도 분노 느껴"
여권 유리한 정치논쟁에 '판 키우기' 시각도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권에서 불붙은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권에서 불붙은 '5.18비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들을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또 한번 작심 비판발언을 쏟아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권에서 불붙은 '5.18비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들을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또 다시 작심 비판발언을 쏟아냈다. 앞서 지난 18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5.18민주화운동 폄훼는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5.18폄훼 시도에 저도 함께 맞서겠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나 또한 분노를 느낀다"면서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나도 함께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라며 "광주시민들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여권 지지층을 결집시킬 수 있는 논란에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판 키우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시선도 나온다. 야권 한 관계자는 "자유한국당도 사과를 하면서 사태가 소강국면인데, 대통령까지 전면에 나서실 필요가 있겠냐"라며 "세련되지 못한 대응 방식"이라고 꼬집었다.

'지역갈등 불씨'는 우려…"지역적 사건 아닌 민주주의 역사"

다만 '지역갈등'으로 번질 수 있는 지점에는 '방화벽'을 쳤다. 문 대통령은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이나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니라 전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민주화운동이) 4.19혁명이나 6월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역사적인 운동이었다고 될 수 있게끔 다른 시민운동 세력들과 함께 연대를 많이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