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고아성 울린 유호정의 감동적인 한마디(인터뷰)

부수정 기자 | 2019-02-20 13:11
영화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를 연기한 배우 고아성이 유호정에게 감동받은 사연을 고백했다.ⓒ롯데엔터테인먼트

'항거:유관순 이야기'서 유관순 역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를 연기한 배우 고아성이 유호정에게 감동받은 사연을 고백했다.

20일 서울 삼청동에서 열린 '항거:유관순 이야기' 홍보 인터뷰에서 고아성은 유관순처럼 리더 기질이 있냐는 질문에 "영화에서처럼 인간적이고 부드러운 리더라면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고의 리더로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서 함께 호흡한 정경호를 꼽았다. 모든 배우, 스태프를 아우른다는 이유에서다.

또 한 명의 존경하는 선배로는 유호정을 꼽았다. 해외에서 고아성의 인터뷰를 본 유호정은 "널 알게 돼서 자랑스럽고 기쁘다"는 감동적인 말을 건넸다. 이를 언급한 고아성은 "저 또 울리지 마세요"라고 눈물을 글썽였다.

고아성은 언론시사회와 인터뷰 당시 눈물을 쏟기도 했다. 배우는 "이번 작품처럼 한 호흡을 꾸준히 유지하며 찍은 작품은 없었다"며 "감정을 털어낼 기회가 없어서 그랬다"고 고백했다.

영화에서 유관순 열사를 매끄럽게 연기한 고아성은 "모두가 알고 있는 인물을 연기해야 했는데 길이 보였는데도 '준창조'에 가까운 과정이었다"며 "정말 부담스러웠는데 배우로서 크고 소중한 경험이 될 듯하다"고 밝혔다.

고아성 주연의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1 만세운동 이후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유관순과 여성들의 1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7일 개봉.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