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일제 잔재 ‘유치원’을 ‘유아학교’로 변경 촉구” 전교조 “3·1운동 100주년 기념 교육계 친일잔재 청산” <@IMG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일 ‘양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를 방문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유 부총리는 이날 교총과 전교조를 잇따라 방문해 간담회를 갖는다. 교육부는 이날 간담회를 통해 교육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하고 교육현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정책간담회는 지난해 10월 2일 유 부총리가 취임한 뒤 처음으로 이뤄진 양대 교원단체와의 공식 만남이다. 교육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올해가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임을 같이 인식하고 다양하게 얽혀 있는 산적한 교육현안을 해결할 것”이라며 “모두를 포용하는 교육정책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교총 “일제 잔재 ‘유치원’을 ‘유아학교’로 변경 촉구” 교총은 이날 간담회에서 올해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학생에게 교육해야 함을 강조하며 일제 잔재인 ‘유치원’ 명칭을 ‘유아 학교’로 변경하는 유아교육법 개정을 촉구할 계획이다. 또한 유 부총리를 향해 교원지위법, 학교폭력예방법 조속 개정 협조 등 5개 정책 과제와 올해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식 공동 개최 등 2개 지원․협조 과제를 제안할 방침이다. 교총에서는 하윤수 교총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 박현동 전국시․도교총회장협의회 회장 및 박승란 전국시․도교총회장협의회 총무, 박정현 교총 청년위원회 위원장 등이 간담회에 참석한다. 전교조 “3·1운동 100주년 기념 교육계 친일잔재 청산” 전교조도 간담회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운동’을 제안할 방침이다. 또한 이들은 그동안 주장해 왔던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취소와 해직교사 복직을 요구하고 전교조 결성 시 해직교사 피해에 대해서도 원상회복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러한 가운데 유 부총리가 간담회 자리에서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 관련해 정부 입장을 직접 전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정부는 그동안 법외노조 통보를 직권 취소해달라는 전교조에 요구에 ‘교원노조법’을 개정한 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유 부총리는 “오늘 한국교총, 전교조와의 간담회를 바탕으로 앞으로 다양한 교직단체들과 열린 자세로 소통을 지속하여 국민 모두가 바라는 교육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유은혜 부총리 양대 교육단체에 전할 메시지는?

김민주 기자 | 2019-02-20 02:00
교총 “일제 잔재 ‘유치원’을 ‘유아학교’로 변경 촉구”
전교조 “3·1운동 100주년 기념 교육계 친일잔재 청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데일리안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데일리안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일 ‘양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를 방문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유 부총리는 이날 교총과 전교조를 잇따라 방문해 간담회를 갖는다. 교육부는 이날 간담회를 통해 교육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하고 교육현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정책간담회는 지난해 10월 2일 유 부총리가 취임한 뒤 처음으로 이뤄진 양대 교원단체와의 공식 만남이다.

교육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올해가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임을 같이 인식하고 다양하게 얽혀 있는 산적한 교육현안을 해결할 것”이라며 “모두를 포용하는 교육정책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교총 “일제 잔재 ‘유치원’을 ‘유아학교’로 변경 촉구”

교총은 이날 간담회에서 올해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학생에게 교육해야 함을 강조하며 일제 잔재인 ‘유치원’ 명칭을 ‘유아 학교’로 변경하는 유아교육법 개정을 촉구할 계획이다.

또한 유 부총리를 향해 교원지위법, 학교폭력예방법 조속 개정 협조 등 5개 정책 과제와 올해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식 공동 개최 등 2개 지원․협조 과제를 제안할 방침이다.

교총에서는 하윤수 교총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 박현동 전국시․도교총회장협의회 회장 및 박승란 전국시․도교총회장협의회 총무, 박정현 교총 청년위원회 위원장 등이 간담회에 참석한다.

전교조 “3·1운동 100주년 기념 교육계 친일잔재 청산”

전교조도 간담회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운동’을 제안할 방침이다.

또한 이들은 그동안 주장해 왔던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취소와 해직교사 복직을 요구하고 전교조 결성 시 해직교사 피해에 대해서도 원상회복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러한 가운데 유 부총리가 간담회 자리에서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 관련해 정부 입장을 직접 전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정부는 그동안 법외노조 통보를 직권 취소해달라는 전교조에 요구에 ‘교원노조법’을 개정한 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유 부총리는 “오늘 한국교총, 전교조와의 간담회를 바탕으로 앞으로 다양한 교직단체들과 열린 자세로 소통을 지속하여 국민 모두가 바라는 교육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