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강남권 잠잠하니 강서권 재건축·재개발 시공사 찾기 '분주‘

권이상 기자 | 2019-02-20 06:00
등촌1구역·방화6구역·신안빌라 재건축 등 잇따라 시공사 선정 착수
올해 강서구를 필두로 서울 정비사업 열기 달아오를 것


강남권을 중심으로 열기가 달아오르던 서울 정비사업 시장이 최근 강서권으로 열기가 옮겨가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재개발 구역 모습.ⓒ 데일리안DB강남권을 중심으로 열기가 달아오르던 서울 정비사업 시장이 최근 강서권으로 열기가 옮겨가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재개발 구역 모습.ⓒ 데일리안DB

서울 강남권 재건축이 잠잠해지자 강서구 일대 재개발·재건축 사업지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시공사를 찾고 있다.

업계에서는 한동안 뜸했던 강서권 일대 정비사업 물량이 잇따라 나오면서 시공권을 확보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강서권 정비사업은 사업성과 위치는 좋지만, 조합원 갈등 등으로 사업이 장기화된 곳이 많아 이번 시공사 선정절차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시공사를 찾은 강서권 사업지들이 사업에 탄력을 받으면, 지지부진했던 곳들도 잇따라 시공사를 찾을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강서권 일부 단지들은 시공사를 여러번 교체한 전례가 있어 물량가뭄의 단비 평가하기에는 이르다고 조언한다.

20일 도시정비 업계에 따르면 강남권을 중심으로 열기가 달아오르던 서울 정비사업 시장이 최근 강서권으로 열기가 옮겨가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강서구 등촌1구역 재건축조합이 지난 14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 공고를 내고 시공사 선정에 나섰다.

이곳은 지난 2014년 반도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반도건설이 계약을 포기하면서 시공사를 새로 선정하게 됐다.

해당 조합은 오는 22일 현장설명회를 열고, 만약 다수 건설사 참여가 있을 경우 오는 3월 15일 입찰을 마감한다는 구상이다.

조합 관계자는 “그동안 조합원들의 분담금 문제 등이 사업 추진에 걸림돌이 됐지만, 새 시공사와 함께 사업의 걸림돌 등을 풀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등촌1구역 재건축의 사업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예전과 달리 서울에서 지하철역이 가까운 재건축 사업지가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곳은 지하철 9호선 등촌역이 가깝고, 기부채납으로 분양 가구수가 늘어나 사업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서울 강서구 방화뉴타운 6구역도 시공사 선정에 나섰다. 방화6구역 재건축조합은 지난 15일 시공사 선정 입찰 공고를 냈다. 현설은 오는 25일로 예정돼 있다.

방화6구역 재건축은 뉴타운 내에서 사업 규모가 가장 작지만, 마곡지구와 제일 가깝고 사업 속도도 빨라 가장 관심이 높은 곳이다. 이 때문에 GS건설, 현대산업개발, 현대엔지니어링 등이 대형사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특히 방화뉴타운은 사업 추진을 두고 주민들 의견이 엇갈리면서 방화3구역, 방화5구역, 방화6구역 등을 제외한 나머지는 곳들 구역에서 해제됐다.

이 때문에 방화6구역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태고, 마곡지구 등을 찾는 수요자들이 방화뉴타운으로 눈을 돌리고 있어 분양에 거는 기대도 크다.

방화뉴타운 인근 강서구 신안빌라 재건축사업도 시공자 선정 절차에 돌입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다만 조합원들간의 갈등 등으로 시공사 선정이 순탄하지만은 않다. 조합은 다음달 29일 입찰을 마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 강서권 재개발 사업도 움직임이 활발하다. 대표적으로 서울 봉천4-1-3구역 재개발 조합은 오는 23일 시공사 선정총회를 열고 시공사를 확정지을 계획이다.

조합은 이 날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GS건설의 공동사업시행자 선정 여부를 조합원 찬반투표로 정할 방침이다.

이곳은 재개발이 추진된 지 10년을 넘긴 사업지로, 지난 2014년 조합이 설립된 이후 사업시행인가의 벽을 넘지 못했다.

조합 관계자는 “GS건설이 시공사로 낙점되면 그동안 넘지 못했던 인허가의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강서구 일대 재개발·재건축 추진으로 서울 일대 정비사업이 활기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강서권에서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곳들 대부분이 조합원분양 대비 일반분양 가구수가 많은 곳들이 많아 사업성이 나쁘지 않다”며 “정부 규제의 눈치를 보는 건설사들의 의지가 높아지면 수주열기도 뜨거워질 것”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