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개막 D-10]2019시즌 K리그, 무엇이 달라졌나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2-19 13:43
K리그가 개막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 한국프로축구연맹K리그가 개막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파격적인 이적소식으로 비시즌을 뜨겁게 달군 K리그가 개막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팬들의 기대가 한껏 달아오른 지금, K리그가 2019시즌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것들을 알아보려 한다.

▲ 월, 화, 수, 금, 토, 일

2019시즌부터는 목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K리그를 만나 볼 수 있다. K리그1 ‘Friday Night Football', K리그2 ’Monday Night Football' 그리고 기존 수요일에 열렸던 주중경기는 화/수요일로 분산 개최하여 경기가 치러지는 일수를 최대한 늘렸다.

이는, 팬들과의 접점 증대, 중계방송 및 미디어 노출효과를 극대화시키려는 노력이다. 이제, 선수들은 향상된 경기력과 종료 휘슬이 불릴 때까지 한발 더 뛰는 열정으로 팬들에게 보답할 차례이다.

▲ 벤치 헤드셋 허용

소형 전자기기의 벤치 내 반입 허용돼 각 팀 코칭스태프들은 헤드셋, 노트북이나 태블릿PC를 사용해 벤치 바깥의 코치들과 소통이 가능해진다. 이로써 한결 수월해진 전술지시로 구단 별 색깔 있는 전술들을 살펴보는 것도 올 시즌 하나의 관전 포인트이다.

▲ 신인선수도 이적, 임대 가능

젊은 선수들이 활발한 임대·이적을 통해 경기 출장 기회를 늘리고 K리그 적응과 기량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신인선수의 이적을 허용한다. 다만, 우수 신인선수들을 대상으로 무분별한 스카우트 경쟁이 벌어지는 것을 방지하기위해 신인선수 이적 관련 규정을 신설하였다.

▲ 1살 더 낮아진 국내 선수 의무 선발 출전 및 명단 등록(U-23→U-22)

작년까지 K리그1 구단은 매 경기 출전선수 명단에 23세 이하 선수를 최소 2명(선발 1명, 후보 1명) 이상 의무적으로 포함해야 했다. 올해부터는 해당 연령 의무가 22세 이하(1997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로 한 살 더 낮아졌다.

▲ 외국인선수, 은퇴선수를 위한 K리그 아카데미 과정 개설

경기장 밖에서는 외국인, 은퇴선수를 위한 K리그 아카데미 과정을 개설했다. 외국인선수 과정은 외국인선수들이 새로운 리그 환경과 우리나라의 문화에 대한 적응을 돕고, 외국인 선수들간 유대감 형성 및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한다. 신의손, 아디 등 K리그에서 성공한 외국인 선수들이 강사로 나설 예정이다. 또한, K리그 출신 선수가 양질의 스포츠산업 직군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은퇴선수 과정이 개설됐다.

▲ 유스 시스템 강화 및 확대

‘K리그 주니어’에도 변화가 생겼다. 우선, ‘K리그 주니어’ U18/17(고등부) 대회 조편성 방식이 바뀐다. 전기리그만 지역 기준으로 A조와 B조를 구분하고, 후기리그는 전기리그 성적을 기준으로 A조와 B조를 나눈다. 이는 실력이 비슷한 클럽끼리 경기를 치러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함이다. 또한, ‘K리그 주니어’ U15/14(중등부), ‘K리그 유스 챔피언십’ U12(초등부)대회 신설로 초, 중, 고를 아우르며 저학년 선수들도 프로수준의 실전 경기경험을 체험 할 수 있게 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