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파업예고 우려 … "사회적 대화에 동참해달라" <@IMG1>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노사와 계층, 세대와 지역이 자기주장만 고집해서는 우리 사회가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7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자정을 넘기면서까지 탄력근로시간제 보완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경사노위는 오늘 하루 회의를 더 열기로 했다”며 “오늘 경사노위가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면서 동시에 노동자의 건강을 지키고 임금손실을 최소화할 지혜로운 방안을 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경사노위가 오늘 논의를 끝내면 탄력근로제 문제는 국회로 넘어간다”며 “올해 들어 국회는 단 하루도 열리지 못했다. 탄력근로제는 3월 안에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법안, 경제법안은 더 많이 있다”면서 “이런 법안의 처리가 때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국회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사회적 대화를 거부하면서, 3월 6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다”며 “이것은 책임 있는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노총도 우리 경제와 노동을 함께 걱정해야 할 주체의 하나”라면서 “민주노총은 총파업 계획을 거두시고 사회적 대화에 동참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낙연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논의 하루 연장…3월 안에 결정돼야"

김민주 기자 | 2019-02-19 10:52
민주노총 파업예고 우려 … "사회적 대화에 동참해달라"

이낙연 국무총리 ⓒ데일리안이낙연 국무총리 ⓒ데일리안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노사와 계층, 세대와 지역이 자기주장만 고집해서는 우리 사회가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7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자정을 넘기면서까지 탄력근로시간제 보완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경사노위는 오늘 하루 회의를 더 열기로 했다”며 “오늘 경사노위가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면서 동시에 노동자의 건강을 지키고 임금손실을 최소화할 지혜로운 방안을 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경사노위가 오늘 논의를 끝내면 탄력근로제 문제는 국회로 넘어간다”며 “올해 들어 국회는 단 하루도 열리지 못했다. 탄력근로제는 3월 안에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법안, 경제법안은 더 많이 있다”면서 “이런 법안의 처리가 때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국회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사회적 대화를 거부하면서, 3월 6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다”며 “이것은 책임 있는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노총도 우리 경제와 노동을 함께 걱정해야 할 주체의 하나”라면서 “민주노총은 총파업 계획을 거두시고 사회적 대화에 동참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