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분데스리가 7연패에 도전하는 ‘명문’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20)이 또 챔피언스리그 원정 일정에 동행한다. 리버풀과의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첫 대결을 준비하는 바이에른 뮌헨이 18일(한국시각) 발표한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리버풀 안필드 원정 명단(21명)에는 정우영의 이름도 포함됐다. 보아텡과 리베리는 리버풀 원정에 동행하지 않는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보아텡은 장염 바이러스(Stomach flu)로 제외됐다. 리베리는 출산으로 다소 늦게 리버풀 원정에 합류할 예정이다. 바이에른 뮌헨 2군에서 활약 중인 정우영은 지난해 11월 벤피카(포르투갈)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에서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 대신 교체 투입, 독일 분데스리가에 앞서 챔피언스리그 무대로 1군 데뷔전을 치렀다. 분데스리가에서는 두 차례 벤치 멤버로 이름을 올렸지만 아쉽게 출전은 불발됐다. 최근 발렌시아와 정식으로 1군 계약을 맺은 이강인(18)과 달리 뮌헨 2군팀에 있는 정우영은 지난 16일 독일 레기오날리가(4부리그) 연습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정우영은 레기오날리가에서 18경기 9골을 기록 중이다. 정우영은 올 시즌 바이에른 뮌헨 1군팀에 꾸준히 합류하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이 치른 6번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 하루 전날 진행된 공식훈련을 모두 소화했다. 지난달에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마츠 훔멜스, 토마스 뮬러, 마누엘 노이어 등 핵심 멤버가 참여하는 뮌헨 1군팀 카타르 전지훈련에도 동행했다. 2군 선수로는 메리탄 샤바니와 함께 유이하게 1군 캠프에 동행했다. 한편,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의 클롭 감독 지휘 아래 리버풀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까지 진출했고, 올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노리고 있는 강팀으로 거듭났다. 최근 3경기에서 2번이나 무승부에 그치며 주춤하다. 수비의 핵심 버질 반 다이크까지 경고 누적으로 결장, 뮌헨전을 앞두고 무거운 분위기다. 정우영이 ‘미리보는 결승전’으로도 불리는 바이에른 뮌헨-리버풀전에서 출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뮌헨 '20세' 정우영, 리버풀 원정 동행...보아텡 이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2019-02-19 13:55
바이에른 뮌헨 유망주 정우영이 챔피언스리그 16강 리버풀 원정 명단에 포함됐다. ⓒ 게티이미지바이에른 뮌헨 유망주 정우영이 챔피언스리그 16강 리버풀 원정 명단에 포함됐다. ⓒ 게티이미지

분데스리가 7연패에 도전하는 ‘명문’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20)이 또 챔피언스리그 원정 일정에 동행한다.

리버풀과의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첫 대결을 준비하는 바이에른 뮌헨이 18일(한국시각) 발표한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리버풀 안필드 원정 명단(21명)에는 정우영의 이름도 포함됐다.

보아텡과 리베리는 리버풀 원정에 동행하지 않는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보아텡은 장염 바이러스(Stomach flu)로 제외됐다. 리베리는 출산으로 다소 늦게 리버풀 원정에 합류할 예정이다.

바이에른 뮌헨 2군에서 활약 중인 정우영은 지난해 11월 벤피카(포르투갈)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에서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 대신 교체 투입, 독일 분데스리가에 앞서 챔피언스리그 무대로 1군 데뷔전을 치렀다.

분데스리가에서는 두 차례 벤치 멤버로 이름을 올렸지만 아쉽게 출전은 불발됐다.

최근 발렌시아와 정식으로 1군 계약을 맺은 이강인(18)과 달리 뮌헨 2군팀에 있는 정우영은 지난 16일 독일 레기오날리가(4부리그) 연습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정우영은 레기오날리가에서 18경기 9골을 기록 중이다.

정우영은 올 시즌 바이에른 뮌헨 1군팀에 꾸준히 합류하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이 치른 6번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 하루 전날 진행된 공식훈련을 모두 소화했다.

지난달에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마츠 훔멜스, 토마스 뮬러, 마누엘 노이어 등 핵심 멤버가 참여하는 뮌헨 1군팀 카타르 전지훈련에도 동행했다. 2군 선수로는 메리탄 샤바니와 함께 유이하게 1군 캠프에 동행했다.

한편,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의 클롭 감독 지휘 아래 리버풀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까지 진출했고, 올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노리고 있는 강팀으로 거듭났다. 최근 3경기에서 2번이나 무승부에 그치며 주춤하다. 수비의 핵심 버질 반 다이크까지 경고 누적으로 결장, 뮌헨전을 앞두고 무거운 분위기다.

정우영이 ‘미리보는 결승전’으로도 불리는 바이에른 뮌헨-리버풀전에서 출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