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정체 공개…최고 시청률 10.1%

부수정 기자 | 2019-02-19 09:05
tvN tvN '왕이 된 남자'가 최고 시청률 10%를 기록했다.방송 캡처

tvN '왕이 된 남자'가 최고 시청률 10%를 기록했다.

'왕이 된 남자' 12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8.7%(전국 기준), 최고 10.1%를 기록했으며, tvN 타깃(남녀2049) 시청률 또한 평균 3.3% 최고 4.1%를 기록했다.

'왕이 된 남자' 12회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이 간신 신치수(권해효) 앞에서 자신이 광대라는 사실을 밝혀 강렬한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용상을 둘러 싼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정쟁이 예고됐다.

구사일생으로 살아나 중전 소운(이세영)과 함께 궁으로 돌아 온 하선은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와 함께 백성을 위한 정치를 해 나갔다. 명나라와 후금 사이에서 중립 외교를 펼치는가 하면 대동법 시행을 앞두고 저잣거리로 거둥(擧動: 임금의 나들이)을 나가 백성의 이야기를 직접 들었다.

하선은 "지금까지 간직해 온 인연들을 끊어내야 할 때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용상과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누이 달래(신수연)와 갑수(윤경호)를 만나지 않기로 결심, 결연함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사건이 벌어졌다. 갑수가 과거 달래에게 몹쓸 짓을 했던 신이겸(최규진)과 맞닥뜨린 후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낫을 휘두른 것. 반상(班常)의 법도를 어긴 갑수는 현장에서 곧바로 의금부에 하옥됐고, 하선과 갑수의 관계를 눈치채고 있는 신치수는 하선을 궁지에 몰기 위해 삼성추국(三省推鞠: 의정부, 사헌부, 의금부의 관원들이 합의하여 패륜을 범한 죄인을 국문하던 일)을 종용했다.

이와 함께 신치수는 달래와, 그가 지니고 있던 이헌(여진구)의 용무늬 단검까지 손에 넣어 시청자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신치수는 하선 앞에서 '달래라는 아이가 지니고 있었던 것'이라며 용무늬 단검을 꺼내 올렸다. 이어 그는 "그 단검은 명나라 황제가 선물로 하사한 것인데 천한 광대 놈이 지니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아 전하께 보여드리고자 가져왔습니다"라며 떠보았고, 하선은 "낮에 거둥 나갔을 때 흘린 것"이라고 급히 둘러 대 살얼음같은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 순간 신치수의 눈빛이 먹잇감을 노려보는 맹수처럼 돌변해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용무늬 단검은 명 황제의 선물이 아니라 선왕(장혁)이 내린 어물(御物, 임금이 쓰는 물건)로, 신치수가 하선에게 덫을 놓았던 것. 이에 하선이 진짜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신한 신치수는 예를 갖추고 있던 허리를 꼿꼿이 펴며 "네 정체를 밝혀라. 달래란 계집아이가 지금 내 손 안에 있다"고 으름장을 놔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그러나 하선의 예상치 못했던 반응은 시청자들을 또 한 번 놀라게 만들었다. 당혹스러움에 온몸을 부들부들 떨던 하선이 돌연 표정을 바꾸고, 서랍 속에서 엽전 두 냥을 꺼내 신치수 앞에 내던진 것.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신치수의 코앞까지 다가간 하선은 "오냐! 내가 그때 그 개 값 두 냥이다!"라고 정체를 밝혔다. 이어 뒷짐을 지고 껄껄 웃어 젖히는 신치수의 모습과 하선의 비장한 표정이 연이어 나오면서 극이 끝났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