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새 인물" 吳 "수도권 승리" 金 "종북 저격수" <@IMG2>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권주자들이 18일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경북(TK)을 찾아 '집토끼 사수'에 나섰다. 황교안·오세훈·김진태 당 대표 후보(기호순)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권 합동연설회에서 자신이 보수 진영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정치 신인이라는 꼬리표를 의식한 듯 황 후보는 '새 인물론'을 강조했다. 그는 "총선 압승과 정권 교체를 이끌 새 인물이 필요하다"며 "그래서 저 황교안, 정치에 뛰어들었다. 나라를 구하려고 자유한국당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자기만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당을 망치고 나라를 망친다"며 "저는 모두 끌어안고 가겠다"고 했다. 이어 "대구·경북이 지켜온 보수 우파의 자존심을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며 "똘똘 뭉쳐 싸우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밝혔다. 개혁보수를 자처한 오 후보는 "중도층 속으로 확장해 들어가야 내년에 살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더 가깝다고 하면 국민께서 표를 더 주시겠냐"며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전략적 선택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오 후보는 자신의 확장성을 적극적으로 강조하며 "내년 총선에서 영남에서만 다 이기면 우리가 승리할 수 있겠냐"라며 "영남권 65석을 석권한다 하더라도 수도권이 122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선거는 박빙의 승부"라며 "수도권 선거를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IMG1> 이날 연설회에서 가장 큰 환호를 받은 김 후보는 "이게 바로 민심"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끝까지 지킨 사람이 누구인가"라며 "앞으로 합동연설에 또 토론회가 거듭될수록 더 확실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자신을 '종북 저격수'로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당이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가 누구겠냐"며 "(제가) 좌파 정권의 생리를 가장 잘 안다. 저 김진태를 왜 그렇게 끌어내리려고 난리겠냐"며 자신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는 여권에 날을 세웠다. 그는 연설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김 후보의 5.18 비하 발언에 대한 징계 안건 처리를 위해 오는 3월 7일 전체회의를 열기로 한 데 대해 "다른 당의 당대표 후보에 대한 징계를 서둘러 하는 것은 전당대회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중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충청 ·호남(14일)과 대구·경북(18일)을 방문한 한국당은 오는 21일 부산·울산·경남, 22일 수도권 지역 합동 연설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새 지도부는 오는 27일 선출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집토끼를 잡아라" 한국당 당권주자들, 너도나도 'TK 구애'

조현의 기자 | 2019-02-19 00:00
黃 "새 인물" 吳 "수도권 승리" 金 "종북 저격수"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당대표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당대표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권주자들이 18일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경북(TK)을 찾아 '집토끼 사수'에 나섰다.

황교안·오세훈·김진태 당 대표 후보(기호순)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권 합동연설회에서 자신이 보수 진영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정치 신인이라는 꼬리표를 의식한 듯 황 후보는 '새 인물론'을 강조했다. 그는 "총선 압승과 정권 교체를 이끌 새 인물이 필요하다"며 "그래서 저 황교안, 정치에 뛰어들었다. 나라를 구하려고 자유한국당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자기만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당을 망치고 나라를 망친다"며 "저는 모두 끌어안고 가겠다"고 했다. 이어 "대구·경북이 지켜온 보수 우파의 자존심을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며 "똘똘 뭉쳐 싸우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밝혔다.

개혁보수를 자처한 오 후보는 "중도층 속으로 확장해 들어가야 내년에 살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더 가깝다고 하면 국민께서 표를 더 주시겠냐"며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전략적 선택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오 후보는 자신의 확장성을 적극적으로 강조하며 "내년 총선에서 영남에서만 다 이기면 우리가 승리할 수 있겠냐"라며 "영남권 65석을 석권한다 하더라도 수도권이 122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선거는 박빙의 승부"라며 "수도권 선거를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손을 들어올리며 인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손을 들어올리며 인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이날 연설회에서 가장 큰 환호를 받은 김 후보는 "이게 바로 민심"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끝까지 지킨 사람이 누구인가"라며 "앞으로 합동연설에 또 토론회가 거듭될수록 더 확실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자신을 '종북 저격수'로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당이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가 누구겠냐"며 "(제가) 좌파 정권의 생리를 가장 잘 안다. 저 김진태를 왜 그렇게 끌어내리려고 난리겠냐"며 자신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는 여권에 날을 세웠다.

그는 연설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김 후보의 5.18 비하 발언에 대한 징계 안건 처리를 위해 오는 3월 7일 전체회의를 열기로 한 데 대해 "다른 당의 당대표 후보에 대한 징계를 서둘러 하는 것은 전당대회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중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충청 ·호남(14일)과 대구·경북(18일)을 방문한 한국당은 오는 21일 부산·울산·경남, 22일 수도권 지역 합동 연설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새 지도부는 오는 27일 선출한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