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금융硏 “北 손보사 3곳 신설…국내 보험사, 기회 찾아야”

스팟뉴스팀 | 2019-02-17 16:54
북한이 최근 독점적인 보험시장의 빗장을 풀고 손해보험사 3곳을 신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내 보험사들이 성장 가능성이 있는 북한 손해보험시장을 활용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17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실린 ‘북한의 손해보험회사 신설에 대한 소고’에 따르면 북한은 2016년 8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북극성보험회사, 삼해보험회사, 미래재보험회사 등 손보사 세 곳을 신설했다.

이전까지는 1947년 설립된 조선민족보험총회사가 북한 내 유일한 보험사였다. 보험시장 규모는 북한 원화로 467억원(2017년 기준) 상당이었다.

금융연구원은 세 보험사는 각기 특화 분야가 다르다고 했다.

북극성보험회사는 화재‧기술‧농업보험을 담당하며, 삼해보험회사는 해상선체‧해상화물‧해상배상책임보험을 전문으로 취급한다. 미래재보험회사는 북한 최초의 재보험 특화 전문회사로 알려졌다.

북한이 독점 구조를 깨고 최근 손보사를 잇달아 신설한 것은 대외무역을 활성화하고 대북투자를 장려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인 투자자가 리스크 때문에 북한에 선뜻 투자하지 않을 것을 고려해 손해보험사를 뒀다는 의미이다.

2013년 우리식 경제관리방법이 도입된 후 북한 내부에서도 기업의 보험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전엔 북한 기업이 입은 손해는 국가재정으로 메꿔졌지만, 2013년을 기점으로 기업이 자체적으로 자금을 충당하도록 해 손보사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실제로 북극성보험회사의 총자산은 북한 원화로 2016년 72억2000만원에서 이듬해 81억4000만원으로 증가했다. 삼해보험회사의 총자산은 같은 기간 32억2000만원에서 36억9000만원으로 늘었다.

박해식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보험사가 잠재력을 갖춘 북한의 손해보험시장을 새로운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박 연구위원은 “대북제재 완화 후 북한의 본격적인 시장개방 가능성과 북한 경제의 시장화 확산 가능성을 고려하면 북한 손해보험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며 “국내 보험사가 이를 새 성장동력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