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호텔 IPTV 플랫폼에 KT의 플랫폼 연동 ‘기가지니 호텔’ 플랫폼 기반 룸 자동화, 로봇 어메니티 등 공급 KT는 지난 15일 홍콩의 아시아, 중동 IPTV 솔루션과 서비스 제공사인 MVI와 아시아 및 중동에 있는 호텔에 AI 서비스 도입 및 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KT 광화문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상무), 칼 신 MVI CEO와 앙케 길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MVI는 IPTV에 호텔 전산시스템과 연동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홍콩, 싱가포르, 수단 등 아시아 중심 18개국에 있는 주요 글로벌 호텔 체인의 6만개 이상 객실에 IPTV 플랫폼, 콘텐츠,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사업자이다. KT는 MVI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MVI의 리모콘 제어 기반 호텔 IPTV 플랫폼과 KT가 보유한 음성 AI 플랫폼인 ‘기가지니 호텔’ 플랫폼을 연동시켜 전 세계 호텔을 대상으로 공동 사업을 개발하고, 호텔 고객의 요구사항 반영 등 지속적인 기술 개선을 위한 R&D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글로벌 호텔 대상 AI 기술 기반 룸 자동화, 로봇 어메니티 서비스, 호텔형 한류 콘텐츠 공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상반기 내 서비스 개발 해 시범 적용 후 연내 상용화 할 계획이다. 김영우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은 “KT는 앞으로 AI 호텔 글로벌 사업 확장에 아낌없는 투자와 노력을 할 것이며, 향후 MVI와 국내 호텔 IPTV 사업 개발에도 협력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양케 길 MVI CEO는 “글로벌 혁신 리더 KT와 함께 양사의 플랫폼을 연동시켜 호텔 고객들에게 맞춤형 AI 서비스를 제공해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호텔 업계에 AI를 활용한 혁신을 몰고 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KT-MVI, 아시아와 중동에 AI 호텔 사업 추진

이호연 기자 | 2019-02-17 10:00
KT 글로벌사업개발 본부장 김영우 상무(오른쪽)와 MVI CEO 앙케길이 지난 15일 KT광화문 사옥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KTKT 글로벌사업개발 본부장 김영우 상무(오른쪽)와 MVI CEO 앙케길이 지난 15일 KT광화문 사옥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KT

호텔 IPTV 플랫폼에 KT의 플랫폼 연동
‘기가지니 호텔’ 플랫폼 기반 룸 자동화, 로봇 어메니티 등 공급


KT는 지난 15일 홍콩의 아시아, 중동 IPTV 솔루션과 서비스 제공사인 MVI와 아시아 및 중동에 있는 호텔에 AI 서비스 도입 및 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KT 광화문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상무), 칼 신 MVI CEO와 앙케 길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MVI는 IPTV에 호텔 전산시스템과 연동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홍콩, 싱가포르, 수단 등 아시아 중심 18개국에 있는 주요 글로벌 호텔 체인의 6만개 이상 객실에 IPTV 플랫폼, 콘텐츠,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사업자이다.

KT는 MVI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MVI의 리모콘 제어 기반 호텔 IPTV 플랫폼과 KT가 보유한 음성 AI 플랫폼인 ‘기가지니 호텔’ 플랫폼을 연동시켜 전 세계 호텔을 대상으로 공동 사업을 개발하고, 호텔 고객의 요구사항 반영 등 지속적인 기술 개선을 위한 R&D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글로벌 호텔 대상 AI 기술 기반 룸 자동화, 로봇 어메니티 서비스, 호텔형 한류 콘텐츠 공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상반기 내 서비스 개발 해 시범 적용 후 연내 상용화 할 계획이다.

김영우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은 “KT는 앞으로 AI 호텔 글로벌 사업 확장에 아낌없는 투자와 노력을 할 것이며, 향후 MVI와 국내 호텔 IPTV 사업 개발에도 협력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양케 길 MVI CEO는 “글로벌 혁신 리더 KT와 함께 양사의 플랫폼을 연동시켜 호텔 고객들에게 맞춤형 AI 서비스를 제공해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호텔 업계에 AI를 활용한 혁신을 몰고 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