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정우성에 반했네…'전참시', 최고 시청률

부수정 기자 | 2019-02-17 09:48
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배우 정우성 효과를 톡톡히 봤다.방송 캡처

이영자·정우성 만남 화제
먹방 선보여 눈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배우 정우성 효과를 톡톡히 봤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시청률은 11.5%·13.3%를 기록했다. 수도권에서는 12.8%·15.0%로 집계돼 프로그램 자체 최고 성적을 나타냈다.

전날 방송에서는 정우성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영자 매니저는 이영자가 정우성과 만나는 날임을 알리면서 "'전지적 참견 시점'을 보고 영자 선배님의 팬이 돼 영화 시사회에 초대해 주셨다. 식사도 한번 같이 해보고 싶다고 하셔서 오늘 뵙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우성을 만나기 위한 이영자의 준비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이어졌다. 매니저가 준비한 OST를 듣던 정우성은 정우성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고 싶다며 예상 질문과 답안까지 정리했다. 이에 이영자와 매니저는 치밀하게(?) 취향을 맞추며 만반의 준비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영화관에 도착해 정우성의 신작을 감상했다. 영화가 끝나고 등장한 정우성은 이영자와 매니저를 언급했고, 매니저는 "정우성 씨가 저를 안다는 것이 신기했다. 최고의 배우분이신데 제 이름을 불러 주셔서 기분이 엄청 좋았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후 대기실을 찾은 이영자는 정우성과 만나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정우성은 이영자에게 "1세기 만에 뵙네요"라고 인사했고, 두 사람은 지난날의 추억에 젖어 들었다. 정우성은 "제가 초대했는데 이렇게 와 주셨으니까 혹시 시간 되시면 저랑 식사라도"라며 식사를 제안했다.

정우성은 이영자에게 "저를 위해 생각나는 메뉴 추천해달라"고 부탁했다. 낙지를 좋아한다는 정우성의 센스있는 리드에 '먹데이터'를 가동한 이영자는 자신의 맛집을 소개했다.

이영자의 맛집에 먼저 도착한 정우성은 이영자의 대상을 축하하는 꽃다발을 준비하는 로맨틱함을 드러내는가 하면, 그녀를 위해 의자까지 직접 빼 주는 등 몸에 밴 매너를 보여줘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이를 본 이영자 매니저는 "얼굴이 멋지신 분이 성격도 멋지다는 걸 느꼈다"고 감탄했다.

음식이 나오자 정우성은 '먹교수' 이영자의 리드 아래 '먹바타'로 변신, 이영자의 손짓 하나하나를 주시했다. 이영자는 손수 그와 그의 매니저의 밥을 비벼주는 등 알뜰살뜰하게 챙겼다. '먹바타' 샛별로 떠오른 정우성은 음식을 먹고 폭풍 리액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자신의 맛집을 소개했다.

이영자와 정우성은 서로를 향한 애정과 배려 속에 진솔한 대화를 이어갔다. 이영자는 진심 어린 이야기를 털어놓는 정우성에 대해 "사는 대로 생각하는 게 아니라 생각대로 사는 사람이 정우성"이라며 "생각이 더 미남일세~!"라고 극찬했다.

정우성의 매력은 이영자뿐 아니라 매니저마저 반하게 만들었다. 그는 "목소리도 부드럽고 잘 챙겨 주시고,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셔서 좋았다"고 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