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LA 레이커스의 카일 쿠즈마(24)가 NBA 루키 올스타전에서 MVP로 선정됐다. 쿠즈마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스펙트럼 센터에서 열린 ‘2019 NBA 라이징 스타스 챌린지’에서 USA팀으로 나서 22분간 양 팀 최다인 35득점을 올렸다. 쿠즈마의 활약에 힘입어 USA팀은 161-144로 월드팀에 승리를 거두며 지난 2년간 내리 패했던 연패 사슬을 끊었다. 라이징 스타스 챌린지는 NBA 올스타전 전야제로 올해로 25회째를 맞았다. USA팀과 월드팀으로 나눠 펼쳐지는 이 이벤트 경기는 각 팀 코치들의 투표로 뽑힌 NBA 데뷔 1∼2년 차 선수들이 참가한다. 특이한 점은 지휘봉을 현역 선수가 맡는다는 점이다. 올해 USA팀은 카이리 어빙(보스턴)이 잡았고, 월드팀은 덕 노비츠키(댈러스)가 이끌었다. 이날 쿠즈마는 35득점 외에 6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MVP를 받기에 손색없는 성적을 남겼다. 이 외에 USA팀은 제이슨 테이텀(보스턴)이 30점, 트레이 영(애틀랜타)이 25점, 도너번 미첼(유타)이 20점을 보태며 승리를 도왔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쿠즈마 MVP, USA팀 3년 만에 설욕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9-02-16 18:18
쿠즈마 MVP. ⓒ 게티이미지쿠즈마 MVP. ⓒ 게티이미지

LA 레이커스의 카일 쿠즈마(24)가 NBA 루키 올스타전에서 MVP로 선정됐다.

쿠즈마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스펙트럼 센터에서 열린 ‘2019 NBA 라이징 스타스 챌린지’에서 USA팀으로 나서 22분간 양 팀 최다인 35득점을 올렸다.

쿠즈마의 활약에 힘입어 USA팀은 161-144로 월드팀에 승리를 거두며 지난 2년간 내리 패했던 연패 사슬을 끊었다.

라이징 스타스 챌린지는 NBA 올스타전 전야제로 올해로 25회째를 맞았다. USA팀과 월드팀으로 나눠 펼쳐지는 이 이벤트 경기는 각 팀 코치들의 투표로 뽑힌 NBA 데뷔 1∼2년 차 선수들이 참가한다.

특이한 점은 지휘봉을 현역 선수가 맡는다는 점이다. 올해 USA팀은 카이리 어빙(보스턴)이 잡았고, 월드팀은 덕 노비츠키(댈러스)가 이끌었다.

이날 쿠즈마는 35득점 외에 6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MVP를 받기에 손색없는 성적을 남겼다. 이 외에 USA팀은 제이슨 테이텀(보스턴)이 30점, 트레이 영(애틀랜타)이 25점, 도너번 미첼(유타)이 20점을 보태며 승리를 도왔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