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중국 축구팬들이 손흥민(27‧토트넘)의 활약에 매료됐다. 토트넘은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서 3-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이 후반 2분 얀 베르통언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연결,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16호골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 후 영국은 물론 중국 언론도 손흥민의 활약을 주목하고 나섰다. 중국 최대의 포털 ‘시나스포츠’는 14일 “손흥민이 승리의 열쇠가 됐다”며 “골 결정력과 슈팅 등 기술적인 부분이 완벽에 가깝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아시안컵 후유증도 없이 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토트넘 에이스 케인과 알리가 빠진 공백을 빈틈없이 메웠다. 솔직히 두려울 정도다. 아시아를 넘어 세계 톱 공격수 중 한 명이 분명하다”라고 언급했다. 중국 축구팬들도 “우레이(28·에스파뇰)는 당장 손흥민을 우상으로 삼아라” “손흥민은 박지성마저 넘어섰어” “우레이는 손흥민 수준이 아니다” “손흥민이 중국인이었다면 야오밍 인기를 넘어섰을 듯” “아시아 축구 대통령”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들끓는 손흥민 중국 반응 “우레이와는?”

스포츠 = 이충민 객원기자 | 2019-02-16 16:48
손흥민 중국 반응. ⓒ 게티이미지손흥민 중국 반응. ⓒ 게티이미지

중국 축구팬들이 손흥민(27‧토트넘)의 활약에 매료됐다.

토트넘은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서 3-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이 후반 2분 얀 베르통언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연결,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16호골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 후 영국은 물론 중국 언론도 손흥민의 활약을 주목하고 나섰다.

중국 최대의 포털 ‘시나스포츠’는 14일 “손흥민이 승리의 열쇠가 됐다”며 “골 결정력과 슈팅 등 기술적인 부분이 완벽에 가깝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아시안컵 후유증도 없이 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토트넘 에이스 케인과 알리가 빠진 공백을 빈틈없이 메웠다. 솔직히 두려울 정도다. 아시아를 넘어 세계 톱 공격수 중 한 명이 분명하다”라고 언급했다.

중국 축구팬들도 “우레이(28·에스파뇰)는 당장 손흥민을 우상으로 삼아라” “손흥민은 박지성마저 넘어섰어” “우레이는 손흥민 수준이 아니다” “손흥민이 중국인이었다면 야오밍 인기를 넘어섰을 듯” “아시아 축구 대통령”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데일리안 스포츠 = 이충민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