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남·북·IOC 3자회담, 남북단일팀 구성 합의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9-02-16 08:10
남, 북, IOC 3자회담. ⓒ 대한체육회남, 북, IOC 3자회담. ⓒ 대한체육회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5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개최된 남, 북, IOC 3자 고위급 회담에 참석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일국 북한 체육상,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과 함께 2020도쿄하계올림픽대회 남북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0도쿄하계올림픽대회에 여자 농구, 여자 하키, 유도 혼성 단체전, 조정 남, 여 4인승 및 8인승 총 4개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것에 합의하였으며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기 위해 예선전부터 참가하는 것에 뜻을 모았다.

남과 북은 IOC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각 종목별로 올림픽 본선 진출이 확정되는 대로 올림픽 참가를 위한 세부사항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또한, 단일팀 구성이 확정된 종목에 대해 선수 선발 및 훈련 등 세부적인 논의를 거쳐 이르면 올해 3~4월경을 기점으로 합동훈련에 들어가게 된다.

향후 남과 북은 성공적인 2020도쿄하계올림픽대회 단일팀 참가와 2032평화올림픽 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긴밀하게 협의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한편, IOC는 역사적인 남북 공동 올림픽 유치 제안에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