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한국형 규제 샌드박스, 수소차·핀테크주 ‘휘파람’ 불까

백서원 기자 | 2019-02-17 06:00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이어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
현대차·효성중공업·이엠코리아, 핀테크 투자한 카카오 등 관심


정부가 한국형 규제 샌드박스의 닻을 올린 가운데 시장도 수혜주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게티이미지뱅크정부가 한국형 규제 샌드박스의 닻을 올린 가운데 시장도 수혜주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신산업·신기술 분야에서 규제를 풀어주는 ‘규제 샌드박스’ 닻을 올렸다. 규제샌드 박스는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에 대해 실증특례·임시허가 등으로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시켜주는 제도다. 혁신의 실험장이 열리면서 시장도 수혜주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16일 금유투자업계에 따르면 먼저 수소차·바이오 사업이 규제 샌드박스 사업 1호로 결정되면서 관련주가 부각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일 제 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신청하는 제1호 안건에 대해 규제특례(실증특례)를 부여하기로 의결했다. 이외에도 유전체분석 서비스와 디지털 버스광고, 앱기반 전기차 충전 콘센트 등 4개 안건에 대해 특례를 부여했다.

특히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내세운 가운데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 계획까지 세우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현대차 등 수소충전소 구축 관련주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향하고 있다.

현대차가 서울 도심 5곳(국회, 양재 수소충전소, 탄천 및 중랑 물재생센터, 현대계동사옥)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신청했다. 이 중 국회, 탄천 물재생센터, 양재 수소충전소 등 3개 부지에 실증 특례를 허용하고 현대 계동사옥은 조건부 실증특례를 부여키로 했다.

IBK투자증권은 “차량접근이 용이한 도심에 수소충전소가 설치됨에 따라 수소차 보급 확산, 수소차 이용자 편익 증진 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말 기준, 현재 운영 중인 국내 수소충전소는 16개소(연구용 5개소 포함)에 불과하다.

이상현 연구원은 “이번 국회 수소충전소를 계기로 올해 말까지 최대 86개소(누적기준, 기 구축 16개소 포함), 2022년까지 310개소, 2030년 660개소, 2040년 1200개소로 확대한다는 로드맵에 대한 정책신뢰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여기에 이달 설립 에정인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위한 민간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본격적인 수소충전소 확산이 가능해졌다. 가스공사, 현대차 등 13개 민간기업이 참여해 1350억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이 연구원은 “수소충전소 구축 관련업체인 효성중공업(국산화 강점), 이엠코리아(수전해 강점), 제이엔케이히터(개질 강점) 등에 대한 수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각종 규제에 발이 묶여있었던 핀테크 사업자들에게도 기회가 확대될 예정이다. 하이투자증권은 규제 샌드박스 도입의 수혜자로 카카오를 지목했다.

김민정 연구원은 “카카오의 신규 사업 중에서 AI 연구회사 ‘카카오 브레인’과 블록체인 플랫폼 ‘그라운드X’에 가장 공격적인 투자가 이뤄졌는데 규제 샌드박스 도입으로 핀테크와 블록체인을 활용한 사업 기회가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자체 개발한 글로벌 플랫폼 ‘클레이튼’의 메인넷 론칭, 올해 2분기 카카오톡 내 AI 기반 알고리즘을 접목한 신규 광고 모델 출시를 기반으로 지난 2년간 이뤄진 투자의 결실이 점진적으로 확인될 것”이라고 기대했다.[데일리안 = 백서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