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성폭행·마약의혹 ´버닝썬´, 임대계약 해지 통보받아

스팟뉴스팀 | 2019-02-15 18:30
마약 투약, 경찰과 유착 의혹 등을 받는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이 임차한 호텔 측으로부터 임대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15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버닝썬이 있는 호텔인 르메르디앙 서울은 전날 버닝썬 측에 임대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관련 내용증명을 보냈다.

르메르디앙 서울을 보유한 전원산업은 지난해 2월 버닝썬과 임대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아있는 상태다.

버닝썬이 사회적으로 논란에 휩싸이고 경찰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호텔 이미지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다른 사업자를 찾으려 한 것으로 보인다.

호텔 측은 버닝썬에 각종 의혹이 제기된 초기부터 클럽 측에 잠정 영업 중단을 권유해왔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