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고아성 "유관순 연기, 죄책감 들어" 눈물

부수정 기자 | 2019-02-15 16:25
배우 고아성이 영화 배우 고아성이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아성이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15일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항거:유관순 이야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고아성은 "예상했던 일대기가 아닌, 유관순 열사가 감옥에서 살았던 1년을 다룬다는 게 신선하게 느껴졌다"며 "처음에는 겁을 먹었는데, 감독님을 만난 후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기자 간담회 당시 고아성은 "멀리 있는 유관순 열사에게 다가가는 작업이 가장 어려웠다"며 "죄책감이 들 정도였다"고 눈물을 쏟았다.

마지막 촬영 때 눈물을 펑펑 흘렸다는 그는 "뭉클했던 순간이 많아서 그랬다"고 말했다.

고아성은 또 "감옥에서 만세를 외치는 장면을 찍기 전에는 부담도 됐고, 걱정도 많았다"며 "긴장을 너무 많이 해 심장 소리가 정말 크게 나기도 했다. 다 찍고 나서 배우들과 다 같이 울었다"고 덧붙였다.

고아성 주연의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1 만세운동 이후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유관순과 여성들의 1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7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