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연휴 이후에도 수도권 아파트가격 하락세는 계속됐다. 특히 서울 매매가격은 13주 연속, 전세가격은 10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지역 매매‧전세 동반 하락은 10주 연속으로, 이는 2012년 16주 연속 동반 하락한 이후 7년 만에 처음이다. 서울과 수도권 입주물량이 풍부한 가운데 일부 지역은 역전세 우려도 커지고 있다. 봄 이사철에 진입했지만 전세를 레버리지로 활용했던 갭투자자의 시름이 깊어질 전망이다.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4% 떨어져 13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 재건축 시장도 0.09% 하락해 15주 연속 내림세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떨어져 5주 연속 약세를 나타냈다. 전세가격도 서울과 신도시, 경기‧인천지역 모두에서 하락했다. 서울이 0.07% 떨어졌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각각 -0.07%, -0.09% 변동률을 나타냈다. 서울은 용산(0.04%)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하락했다. 나머지 지역은 ▲송파(-0.13%) ▲강남(-0.09%) ▲서대문(-0.06%) ▲양천(-0.06%) ▲강동(-0.05%) ▲마포(-0.04%) ▲강서(-0.03%) 순으로 떨어졌다. 신도시는 ▲분당(-0.06%) ▲중동(0.03%) ▲동탄(-0.03%) ▲평촌(-0.02%) 등이 떨어졌고 이외 지역은 보합 흐름을 나타냈다. 경기‧인천은 광명과 의왕, 구리, 하남 등 서울 근접 지역 중심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서울 시세 변동에 민감도가 높은 지역들로 볼 수 있다. ▲광명(-0.17%) ▲의왕(-0.13%) ▲구리(-0.10%) ▲이천(-0.10%) ▲하남(-0.08%) ▲오산(-0.06%) ▲안양(-0.04%) 순으로 하락했다. 서울은 송파구 헬리오시티 등 강남권 대규모 입주에서 시작된 전세가격 하락세가 강동을 넘어 광진, 중구, 종로 일대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강동(-0.26%) ▲광진(-0.25%) ▲중구(-0.24%) ▲종로(-0.19%) ▲강서(-0.16%) ▲금천(-0.15%) 순으로 하락했다. 신도시는 ▲위례(-0.30%) ▲평촌(-0.24%) ▲동탄(-0.07%) ▲산본(-0.06%) ▲중동(-0.05%) ▲일산(-0.04%) 순으로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의왕(-0.51%) ▲광명(-0.49%) ▲과천(-0.37%) ▲안양(-0.26%) ▲파주(-0.18%) ▲안성(-0.12%) 등을 중심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수도권 일부 지역의 전세가격 하락이 심상치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역전세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며 “역전세가 발생할 경우 전세보증금 마련을 위한 집주인들의 급매물들이 늘어날 수 있어 매매가격 약세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이어 “게다가 최근 단독주택과 토지가격에 대한 표준공시가격 발표 이후 보유세 상승 우려감도 커지면서 수도권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매도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며 “하지만 수요자는 추가 하락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매입 시기를 뒤로 미루는 분위기로 거래위축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주간부동산시황] 서울 매매‧전세, 10주째 동반하락…7년 만에 처음

이정윤 기자 | 2019-02-15 10:52
서울 매매·전세 10주 연속 동반 약세 그래프. ⓒ부동산114서울 매매·전세 10주 연속 동반 약세 그래프. ⓒ부동산114

연휴 이후에도 수도권 아파트가격 하락세는 계속됐다. 특히 서울 매매가격은 13주 연속, 전세가격은 10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지역 매매‧전세 동반 하락은 10주 연속으로, 이는 2012년 16주 연속 동반 하락한 이후 7년 만에 처음이다. 서울과 수도권 입주물량이 풍부한 가운데 일부 지역은 역전세 우려도 커지고 있다. 봄 이사철에 진입했지만 전세를 레버리지로 활용했던 갭투자자의 시름이 깊어질 전망이다.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4% 떨어져 13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 재건축 시장도 0.09% 하락해 15주 연속 내림세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떨어져 5주 연속 약세를 나타냈다. 전세가격도 서울과 신도시, 경기‧인천지역 모두에서 하락했다. 서울이 0.07% 떨어졌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각각 -0.07%, -0.09% 변동률을 나타냈다.

서울은 용산(0.04%)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하락했다. 나머지 지역은 ▲송파(-0.13%) ▲강남(-0.09%) ▲서대문(-0.06%) ▲양천(-0.06%) ▲강동(-0.05%) ▲마포(-0.04%) ▲강서(-0.03%) 순으로 떨어졌다.

신도시는 ▲분당(-0.06%) ▲중동(0.03%) ▲동탄(-0.03%) ▲평촌(-0.02%) 등이 떨어졌고 이외 지역은 보합 흐름을 나타냈다.

경기‧인천은 광명과 의왕, 구리, 하남 등 서울 근접 지역 중심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서울 시세 변동에 민감도가 높은 지역들로 볼 수 있다. ▲광명(-0.17%) ▲의왕(-0.13%) ▲구리(-0.10%) ▲이천(-0.10%) ▲하남(-0.08%) ▲오산(-0.06%) ▲안양(-0.04%) 순으로 하락했다.

서울은 송파구 헬리오시티 등 강남권 대규모 입주에서 시작된 전세가격 하락세가 강동을 넘어 광진, 중구, 종로 일대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강동(-0.26%) ▲광진(-0.25%) ▲중구(-0.24%) ▲종로(-0.19%) ▲강서(-0.16%) ▲금천(-0.15%) 순으로 하락했다.

신도시는 ▲위례(-0.30%) ▲평촌(-0.24%) ▲동탄(-0.07%) ▲산본(-0.06%) ▲중동(-0.05%) ▲일산(-0.04%) 순으로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의왕(-0.51%) ▲광명(-0.49%) ▲과천(-0.37%) ▲안양(-0.26%) ▲파주(-0.18%) ▲안성(-0.12%) 등을 중심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수도권 일부 지역의 전세가격 하락이 심상치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역전세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며 “역전세가 발생할 경우 전세보증금 마련을 위한 집주인들의 급매물들이 늘어날 수 있어 매매가격 약세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이어 “게다가 최근 단독주택과 토지가격에 대한 표준공시가격 발표 이후 보유세 상승 우려감도 커지면서 수도권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매도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며 “하지만 수요자는 추가 하락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매입 시기를 뒤로 미루는 분위기로 거래위축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