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미니 인터뷰] "김진태 애국당 가라" 조대원, '간큰' 발언한 속내는

조현의 기자 | 2019-02-15 15:00
"김진태 지지자들 안하무인에 연설 고쳐"
경쟁 후보·다른 캠프로부터 칭찬도 받아
"김진태·김순례 제명해야…朴과 선그어야"


조대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가 지난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 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조대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가 지난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 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김진태 데리고 우리 당을 나가달라. 우리가 무슨 대한애국당인가. 여러분이 우리 당을 망치고 있다."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난 14일 대전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첫 합동연설회에서 '간 큰' 발언이 나왔다. 최고위원으로 출마한 조대원 경기 고양정 당협위원장이 김진태 후보를 지지하는 당원들을 향해 공개적으로 일침을 가한 것.

'김진태 저격' 발언으로 야유와 환호를 한 몸에 받은 조 후보는 15일 데일리안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금이라도 혼을 내지 않으면 나중에 중요한 순간마다 그럴 것 같아서 그런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가 당초 준비한 연설문엔 김 후보 지지자들을 향한 일침이 담기지 않았다. 그는 "김 후보의 지지자들이 안하무인격으로 행동해서 화가 났다"며 "당원들의 축제이자 많은 국민들이 보고 있는 자리인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인사말에 고함을 지르고 한선교 전당대회의장이 '한국당'을 외치자고 하니 '김진태'를 외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쟁쟁한 원내 최고위원 후보에 밀려 별다른 주목을 못 받던 조 후보는 전날 발언으로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태극기 세력으로 일컬어지는 일부 당원들엔 '눈엣가시'로, 다른 한 편에선 '사이다'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조 후보는 "어제 연설을 마치고 자리에 돌아오니 김 후보 지지자들이 뒤에서 치고 욕을 했다. 하지만 칭찬도 받았다. 전날 호남 지역 당원들이 '누군가는 해야 할 말인데 해줘서 고맙다. 연설을 듣고 울었다'고 했다. 오늘 아침에는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서 받았더니 수원 지역의 한 당원이 '지역 당원 86명이 조 후보가 제일 잘했다고 입을 모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경쟁자이기도 한 다른 최고위원 후보로부터 격려도 받았다. 조 후보는 "한 후보가 '조 위원장이 용기 있게 잘했다. 다들 느끼는 건데, 겁이 나고 부담스러워서 못 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다른 캠프 인사의 지지도 받았다. 조 후보는 "권택기 전 의원은 개인적인 친분은 없는데 연설 후 전화를 걸어 격려해줬다"고 밝혔다. 권 전 의원은 현재 오세훈 당대표 후보 캠프의 기획본부장이다.

원내 당대표 후보이자 태극기 세력의 지지를 받는 김 후보를 공격하는 데 부담은 없었을까. 이에 대해 조 후보는 "나는 원래 할 말은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골프장 접대 의혹을 받았던 김 비대위장 앞에서도 나는 '구설수에 오를까봐 골프도 안 친다고 했다'고 말했다. 아들 병역 특혜 의혹에 휘말렸던 황 후보 앞에선 '자식 병역 기피 안 했다'고 해 황 후보 측근으로부터 '싸가지 없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하 일문일답]

-당 윤리위원회의 '5·18 비하' 발언 관련 징계 어떻게 보는가

"나머지(김진태·김순례 의원)도 제명해야 한다. 전당대회 이후로 징계를 유예한 건 우유부단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친박 세력과 선을 끊어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을 붙잡고 가면 끝도 없다. 사면권은 당권주자가 아닌 정권이 갖고 있으므로 함부로 언급하는 건 나이브하다. 당 지지율이 올라갔다가 하락하는 추세가 반복하고 있는데 총선을 1년 앞둔 상황에서 극우 세력과 노선 투쟁하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

-대구·경북 표심을 의식하지 않은 것 아닌가

"TK에서도 김진태 의원이나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를 따라다니는 부류를 지역의 대표 정치 세력으로 보지 않는다. 보수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이 지역에서도 간절하다."

-자신의 경쟁력, 승산은 어떻게 보는가

"'2등 표'를 모아서 1등으로 당선될 수 있다고 본다. 1인 2표이기 때문에 (당원들이) 첫 표는 각자 지지하는 후보를 뽑고, 그 다음엔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보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은 만큼 날 뽑을 것이다."

-최고위원 후보로서 자신의 차별점은 무엇인가

"당초 당대표 출마를 계획했다. 우리 당에도 이런 목소리가 있다는 희망을 보여주고 싶었다. 하지만 당권주자가 8명에 달하면서 계획이 바뀌었다. 당대표에 도전했다가 컷오프가 되면 연설이나 토론도 못 해보고 끝날 수 있기 때문이다."

-당권주자 3인 중 누가 당선되면 좋겠는가

"당원들이 같은 질문을 하면 내년 총선 선거운동 때 누구 손을 붙잡고 유세하는 게 그나마 나은지 판단하라고 한다. 후보 3인 모두 각자 흠결이 있어서 집권하기 힘들 것으로 본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