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D-인터뷰] 오나라 "'SKY캐슬' 해피엔딩, 모두가 원했죠"

이한철 기자 | 2019-02-15 09:07
배우 오나라가 JTBC 드라마 배우 오나라가 JTBC 드라마 'SKY캐슬'을 통해 대세 배우로 우뚝 섰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살다보니 이런 날도 오네요."

자신조차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 1회가 방영된 이후 뭔가 큰일이 벌어질 것만 같은 기분 좋은 예감이 들었지만, 자신이 이 정도로 큰 주목을 받을 거라고는 생각지 못했기 때문이다.

JTBC 드라마 'SKY캐슬'에서 진진희 역을 연기한 오나라는 막강 존재감으로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했다. 핵심 사건의 중심에선 한 걸음 벗어나 있는 인물이었지만, 강력한 존재감으로 극의 또 다른 축을 담당했다.

사랑스럽고 털털한 매력으로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한 그에게 시청자들은 '찐찐'이란 애칭을 붙이며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오나라는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탄탄한 대본과 감각적인 연출, 동료 배우들의 열연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SKY캐슬'의 배우들은 단 한 명도 빼놓을 수 없을 만큼 압도적인 연기를 펼쳤다. 오나라뿐만 아니라 김서형, 염정아 등 모든 배우들에게 '인생작'이라는 찬사가 쏟아졌고, 드라마는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비지상파 채널 역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오나라는 오나라는 'SKY캐슬'이 갑작스런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는 지적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시청률이 15%가 넘었을 땐 작품에 누가 되지 말자는 생각이 컸어요. 다들 같은 마음이었는지 촬영장 분위기는 생각보다 침착했죠."

해피엔딩으로 서둘러 마무리한 것 같다는 일부 시청자들의 불만에 대해선 "여러 의견이 있었던 것을 알고 있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하지만 "모든 배우들이 원한 결말이었다"며 해피엔딩이 꼭 필요한 드라마였음을 강조했다.

"작품의 인물들은 모두가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어요. 만약에 해피엔딩으로 끝나지 않았다면 이 세상 자체가 너무 불행했을 것 같아요. 작가님과 감독님이 하고 싶었던 말은 '공부스트레스가 극심해도 부모에게 사랑을 받은 아이는 꿋꿋하게 버틸 수 있다'는 거죠."

1997년 뮤지컬 '심청'으로 데뷔한 오나라는 최소한 10년간 한 우물을 파야 한다며 성공의 비결을 밝혔다. 실제로 오나라는 드라마를 시작한 이후엔 뮤지컬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 하나를 해도 제대로 하겠다는 굳은 신념 때문이다.

오나라는 차기작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며 소개팅하는 마음으로 기다린다고 전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오나라는 차기작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며 소개팅하는 마음으로 기다린다고 전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공교롭게도 뮤지컬로 데뷔한지 딱 10년째 되던 해에 여우주연상을 받았어요. 그리고 드라마로 무대를 옮긴 뒤 10년째 되던 해에 '나의 아저씨'와 'SKY캐슬'을 만났고요. 처음엔 힘들었지만 꾸준히 하면 결국은 좋은 날이 오더라고요."

오나라는 이제 조금은 여유가 생긴 것 같다며 뮤지컬 무대에 다시 서고 싶다는 뜻도 숨기지 않았다. "작년에 두 작품 정도 제안이 있었는데 드라마 촬영 일정 때문에 하지 못했어요. 내년쯤엔 뮤지컬 무대에서 저를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자신을 향한 기대치가 높아진 것도 잘 알고 있다. "이제부터 시작인 것 같아요. '오나라'란 이름에 걸맞는 이름값 하는 배우가 돼야겠다는 생각에 부담이 커졌어요"

소개팅 상대를 기다리는 것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차기작을 기다린다는 오나라는 가장 하고 싶은 장르로 정통멜로를 꼽았다. "어떤 배역이 들어오든 그 배역과 연애하는 마음으로 하고 싶어요. 이번 여름에는 할 수 있었으면 하는 게 바람이죠."[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