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징계 위기'를 '되치기'로? "김진태를 지켜달라"

정도원 기자 | 2019-02-14 16:48
金 "당대표 못 되면 당에서 쫓겨날 수도 있다"
열성 지지자들의 표심 자극…'위기를 기회로'
법사위 쫓겨났던 점 상기시키며 "이게 당이냐"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김진태 의원은 14일 오후 대전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자신이 직면했던 징계 위기를 소재 삼으며 "김진태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김진태 의원은 14일 오후 대전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자신이 직면했던 징계 위기를 소재 삼으며 "김진태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5·18 비하 사태'에 연루돼 중앙당윤리위원회에 회부됐으나 징계가 유예되면서 2·27 전당대회를 완주할 수 있게 된 당대표 후보 김진태 의원이, 징계에 직면했던 것을 되레 '되치기' 소재로 활용하면서 '위기를 기회로' 전술을 펼쳤다.

김진태 의원은 14일 오후 대전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징계는 전당대회 날까지 보류만 된 것"이라며 "그 때 당대표가 되지 못하면 김진태가 이 당에서 쫓겨날 수도 있는데 괜찮겠는가"라고, 당대표로 선출해줄 것을 호소했다.

앞서 한국당 중앙윤리위는 이날 오전 '5·18 비하 사태'에 연루된 이종명 의원을 제명할 것을 의결했다. 그러나 함께 이 사태에 연루된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당대표·최고위원 선출 당규 상의 '신분보장' 조항에 근거해 징계를 유예했다.

김 의원은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되지 못하면, 유예됐던 징계가 전당대회 이후에 내려지면서 이 의원처럼 당에서 제명될 수 있는 상황을 상정해, 지지자들의 표심에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연설에서 김 의원은 자신이 직면했던 '징계 위기'로 말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산 넘고 물 건너 여기까지 왔다"며 "'너 (합동연설회) 오지 말고 그냥 돌아가'라고 할까봐 가슴이 벌렁벌렁했지만, 그래도 완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더니 "완주를 가지고 만족할 때가 아니다"라며 "나를 지켜달라"고 두 번 반복해 외쳤다. 지지자들의 환호가 터져나오자, 김 의원은 "마지막날 당대표가 될 때까지 확실히 밀어주겠는가"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김 의원은 지난 김성태 원내지도부에서의 20대 후반기 국회 원구성 당시, 원하던 법사위에서 밀려나 정무위로 옮겨가게 된 점을 상기시키며, 당을 위해 싸워왔던 자신을 징계하려는 것은 당이 자신을 번번이 버리려는 의미라고 당원들의 표심을 자극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정권의 '100대 촛불입법'이라는 게 있는데 내가 그걸 거의 다 막았다"며 "국회 법사위에서 수많은 악법을 막은 사람이 누구냐"라고 물었다.

이어 "그런데도 내가 지금 법사위인가. 당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는 커녕 법사위로부터 쫓겨났다"며 "이래갖고 제대로 된 당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을 위해 앞장서 싸운 나를 지켜달라'는 김 의원의 호소에, 7분 간의 정견 발표는 도중 27회의 박수와 환호, "김진태" 연호 등으로 끊겼다. 김 의원조차 연설 도중 수 차례 "여러분, 여러분"이라고 다독이거나 "들어보라"라고 달래며 말을 이어가야 할 정도였다.

김 의원은 "나를 살려달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 당을 위해, 우리 대한민국을 위해 김진태를 지켜달라"는 강조와 함께 정견 발표를 끝맺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