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매출 2조 213억원, 영업익 2417억원 신작출시 지연으로 실적 부진 넷마블은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 4871억원, 영업이익 38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20.9%, 영업이익은 43.5% 줄었다. 연매출은 2조 213억원, 영업이익 2417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같은기간 매출은 16.6%, 영업이익은 52.6% 감소했다. 넷마블의 실적 부진은 신작 부재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해외 매출이 견조하긴 했으나 신작 출시 효과가 부족했다는 설명이다. 4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68%(3327억원)를 기록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마블 퓨쳐파이트',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냈다. 연간 기준 해외매출은 2016년 7573억원, 2017년 1조 3181억원에 이어 2018년에도 전체 매출의 70%에 달하는 1조4117억원을 기록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출시 기대작 대부분이 1년 이상 지연되면서 2018년도 연간 실적에 영향이 매우 컸다”며 “출시 지연된 기대작들이 올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를 예정하고 있어 올해는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넷마블, 4분기 영업익 380억원...전년비 59%↓

이호연 기자 | 2019-02-13 15:58
지난해 연매출 2조 213억원, 영업익 2417억원
신작출시 지연으로 실적 부진


넷마블은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 4871억원, 영업이익 38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20.9%, 영업이익은 43.5% 줄었다.

연매출은 2조 213억원, 영업이익 2417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같은기간 매출은 16.6%, 영업이익은 52.6% 감소했다.

넷마블의 실적 부진은 신작 부재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해외 매출이 견조하긴 했으나 신작 출시 효과가 부족했다는 설명이다.

4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68%(3327억원)를 기록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마블 퓨쳐파이트',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냈다.

연간 기준 해외매출은 2016년 7573억원, 2017년 1조 3181억원에 이어 2018년에도 전체 매출의 70%에 달하는 1조4117억원을 기록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출시 기대작 대부분이 1년 이상 지연되면서 2018년도 연간 실적에 영향이 매우 컸다”며 “출시 지연된 기대작들이 올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를 예정하고 있어 올해는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