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12일 경북 김천에 위치한 공단 본사 회의실에서 ‘자동차사고 피해가족 산림복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자동차사고 피해가정의 정서적‧신체적 회복을 위한 산림복지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해 추진한다. 자동차사고로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를 겪고 있는 사고 당사자와 가족들을 위한 심신회복에 초점이 맞춰지며, 국립양평 치유의 숲 등 전국 8개 산림복지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산림복지상품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양 기관은 자동차사고 피해가정의 삶의 질 개선 및 권익증진을 위한 공익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할 계획이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자동차사고로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당사자와 가족들을 위해 산림복지시설을 무상으로 제공해 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자동차사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가정 사고당사자와 가족들이 산림치유를 통해 사고 후 스트레스장애 극복을 위한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한국교통안전공단‧한국산림복지진흥원, ‘자동차사고 피해가정 지원’ 협약

이정윤 기자 | 2019-02-12 18:25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사진왼쪽 네번째)과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원장(사진왼쪽 다섯번째)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한국교통안전공단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사진왼쪽 네번째)과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원장(사진왼쪽 다섯번째)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12일 경북 김천에 위치한 공단 본사 회의실에서 ‘자동차사고 피해가족 산림복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자동차사고 피해가정의 정서적‧신체적 회복을 위한 산림복지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해 추진한다.

자동차사고로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를 겪고 있는 사고 당사자와 가족들을 위한 심신회복에 초점이 맞춰지며, 국립양평 치유의 숲 등 전국 8개 산림복지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산림복지상품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양 기관은 자동차사고 피해가정의 삶의 질 개선 및 권익증진을 위한 공익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할 계획이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자동차사고로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당사자와 가족들을 위해 산림복지시설을 무상으로 제공해 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자동차사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가정 사고당사자와 가족들이 산림치유를 통해 사고 후 스트레스장애 극복을 위한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