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오세훈·김진태와 3파전…황교안에게 '양날의 검'

조현의 기자 | 2019-02-13 02:00
吳…'배신자' 공격, 개혁보수 이미지는 리스크
金…탄핵프레임 희석, '친박 충성경쟁'은 부담


(왼쪽부터)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데일리안(왼쪽부터)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데일리안

오는 27일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간 3파전으로 좁혀졌다. 압축된 당권 경쟁구도에 유력 당권주자인 황 전 총리의 셈법도 복잡해졌다.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 전 시장은 12일 보이콧을 철회하고 후보 등록을 했다. 반면 홍준표 전 대표와 원내 당권 후보 4명은 후보 등록일인 이날까지 불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오 전 시장의 입장 선회로 당권 경쟁 구도가 '친박(황교안) 대 친박(김진태)'에서 '친박(황교안·김진태) 대 비박(오세훈)'으로 흐르면서 황 전 총리의 독주 체제에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탈당했다가 지난 11월 복당한 오 전 시장에게 '배신자 프레임'을 씌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황 전 총리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등 전통적인 한국당 텃밭에서 오 전 총리를 꺾고 두터운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배경이다.

반면 오 전 시장의 '개혁보수' 이미지는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이자 정통보수로 분류되는 황 전 총리에게 불리한 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황 전 총리는 지난달 입당 직후부터 '탄핵·친박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당 안팎의 우려를 받는 만큼 오 전 시장의 차별성은 위험 요소다.

극우 성향으로 꼽히는 김 의원의 출마도 마찬가지다. 김 의원은 당권 도전은 황 전 총리의 아킬레스건인 탄핵·친박 프레임을 희석해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황 전 총리의 주요 지지층인 태극기 세력의 표를 나눠주고 선거 운동 과정에서 '친박 충성 경쟁'을 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다만 '5·18 폄훼' 논란의 당사자인 김 의원이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등의 징계 처분을 받으면 전대 출마를 할 수 없게 된다. 황 전 총리 입장에선 김 의원의 거취에 지속적으로 촉각을 세워야 한다. 김 의원이 출마 자격을 잃으면 오 전 시장과의 '친박 대 비박' 양자대결이 형성된다.

황 전 총리는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후 입장문을 통해 "당과 나라의 미래를 위해 전당대회에 참여해 주신 모든 후보님께 깊이 감사하다"며 "이번 전당대회가 축제의 장이 되도록 저부터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