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배신자' 공격, 개혁보수 이미지는 리스크 金…탄핵프레임 희석, '친박 충성경쟁'은 부담 <@IMG1> 오는 27일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간 3파전으로 좁혀졌다. 압축된 당권 경쟁구도에 유력 당권주자인 황 전 총리의 셈법도 복잡해졌다.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 전 시장은 12일 보이콧을 철회하고 후보 등록을 했다. 반면 홍준표 전 대표와 원내 당권 후보 4명은 후보 등록일인 이날까지 불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오 전 시장의 입장 선회로 당권 경쟁 구도가 '친박(황교안) 대 친박(김진태)'에서 '친박(황교안·김진태) 대 비박(오세훈)'으로 흐르면서 황 전 총리의 독주 체제에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탈당했다가 지난 11월 복당한 오 전 시장에게 '배신자 프레임'을 씌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황 전 총리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등 전통적인 한국당 텃밭에서 오 전 총리를 꺾고 두터운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배경이다. 반면 오 전 시장의 '개혁보수' 이미지는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이자 정통보수로 분류되는 황 전 총리에게 불리한 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황 전 총리는 지난달 입당 직후부터 '탄핵·친박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당 안팎의 우려를 받는 만큼 오 전 시장의 차별성은 위험 요소다. 극우 성향으로 꼽히는 김 의원의 출마도 마찬가지다. 김 의원은 당권 도전은 황 전 총리의 아킬레스건인 탄핵·친박 프레임을 희석해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황 전 총리의 주요 지지층인 태극기 세력의 표를 나눠주고 선거 운동 과정에서 '친박 충성 경쟁'을 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다만 '5·18 폄훼' 논란의 당사자인 김 의원이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등의 징계 처분을 받으면 전대 출마를 할 수 없게 된다. 황 전 총리 입장에선 김 의원의 거취에 지속적으로 촉각을 세워야 한다. 김 의원이 출마 자격을 잃으면 오 전 시장과의 '친박 대 비박' 양자대결이 형성된다. 황 전 총리는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후 입장문을 통해 "당과 나라의 미래를 위해 전당대회에 참여해 주신 모든 후보님께 깊이 감사하다"며 "이번 전당대회가 축제의 장이 되도록 저부터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오세훈·김진태와 3파전…황교안에게 '양날의 검'

조현의 기자 | 2019-02-13 02:00
吳…'배신자' 공격, 개혁보수 이미지는 리스크
金…탄핵프레임 희석, '친박 충성경쟁'은 부담


(왼쪽부터)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데일리안(왼쪽부터)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데일리안

오는 27일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간 3파전으로 좁혀졌다. 압축된 당권 경쟁구도에 유력 당권주자인 황 전 총리의 셈법도 복잡해졌다.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 전 시장은 12일 보이콧을 철회하고 후보 등록을 했다. 반면 홍준표 전 대표와 원내 당권 후보 4명은 후보 등록일인 이날까지 불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오 전 시장의 입장 선회로 당권 경쟁 구도가 '친박(황교안) 대 친박(김진태)'에서 '친박(황교안·김진태) 대 비박(오세훈)'으로 흐르면서 황 전 총리의 독주 체제에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탈당했다가 지난 11월 복당한 오 전 시장에게 '배신자 프레임'을 씌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황 전 총리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등 전통적인 한국당 텃밭에서 오 전 총리를 꺾고 두터운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배경이다.

반면 오 전 시장의 '개혁보수' 이미지는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이자 정통보수로 분류되는 황 전 총리에게 불리한 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황 전 총리는 지난달 입당 직후부터 '탄핵·친박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당 안팎의 우려를 받는 만큼 오 전 시장의 차별성은 위험 요소다.

극우 성향으로 꼽히는 김 의원의 출마도 마찬가지다. 김 의원은 당권 도전은 황 전 총리의 아킬레스건인 탄핵·친박 프레임을 희석해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황 전 총리의 주요 지지층인 태극기 세력의 표를 나눠주고 선거 운동 과정에서 '친박 충성 경쟁'을 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다만 '5·18 폄훼' 논란의 당사자인 김 의원이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등의 징계 처분을 받으면 전대 출마를 할 수 없게 된다. 황 전 총리 입장에선 김 의원의 거취에 지속적으로 촉각을 세워야 한다. 김 의원이 출마 자격을 잃으면 오 전 시장과의 '친박 대 비박' 양자대결이 형성된다.

황 전 총리는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후 입장문을 통해 "당과 나라의 미래를 위해 전당대회에 참여해 주신 모든 후보님께 깊이 감사하다"며 "이번 전당대회가 축제의 장이 되도록 저부터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