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서울시,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 '학교보안관' 배치

김민주 기자 | 2019-02-12 10:06
시내 국공립 특수학교 2명씩 배치

서울시는 12일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학생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학교보안관을 국공립 특수학교(13개교)까지 새로 배치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12일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학생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학교보안관을 국공립 특수학교(13개교)까지 새로 배치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학생 보호를 위해 학교보안관을 국공립 특수학교까지 새로 배치한다.

서울시는 12일 "올해부터 학교보안관을 국공립 특수학교 13곳에 배치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학교보안관 제도는 지난 2011년 서울시가 도입해 서울시내 국공립 초등학교 559개교에 학교보안관 총 1185명이 배치돼 운영중이며 지난해 5월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올해부터는 국공립 특수학교까지 확대한다.

서울시는 또 지병 등으로 인한 응급상황 등 외부적 위험뿐만 아니라 각종 장애 등 내부적 위험요인도 있는 특수학교에 대한 안전 대책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번에 배치되는 국공립 특수학교는 모두 13개교로 각 학교당 2명씩 배치되며 서울맹학교와 서울농학교는 기존 학교안전 요원이 있어 학교 필요에 따라 1명씩 배치된다. 특수학교 2개교는 개교 일정에 맞춰 2명씩 배치 예정이다.

그간 서울시는 학교보안관이 ‘학생보호인력’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체력측정 기준이 일정 수준 이상인 사람(「국민체력100」 인증기준 3등급 이상)만 신규 보안관으로 채용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매년 재계약 시에도 의무적으로 체력측정을 받도록 하고 체력측정 합격기준 점수도 상향조정하고 있다.

또 서울시는 고령화로 인한 직무수행능력 약화를 염려하는 학교 현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자 2017년부터 학교보안관 정년을 연차적으로 만 70세로 제한하였고 이에 따라 학교보안관 평균 연령도 낮아졌다.

백 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새 학년, 새 학기를 맞이할 우리 학생들이 마음 놓고 등하굣길을 오가며, 즐거운 학교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학교보안관 운영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이라며 “학부모들도 마음 놓고 자녀의 교육을 맡길 수 있는 안심이 되는 학교, 안전한 서울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