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버닝썬 "안전지대 루머에 흔들리지 않아"…홍보문 논란

스팟뉴스팀 | 2019-02-11 18:28
빅뱅 멤버 승리의 클럽으로 알려진 버닝썬이 홍보문 논란에 휩싸였다.

버닝썬 이문호 대표는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안전지대 버닝썬’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대표는 해당 글에서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다. 버닝썬 안심하고 오셔도 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최근 인터넷상에 떠돌아다니는 (성관계)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며 “확인 결과 (영상 속 클럽은)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고 인정한 바 있어 해당 글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문제가 된 VIP룸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해당 논란에 대해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 집중 수사 중이다.

한편 이 대표의 ‘안전지대 버닝썬’ 글은 24시간만 공개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특성상 현재는 보이지 않는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