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우현 OCI 사장, “김택중 COO, 3월 주총서 대표이사 등재” 깜짝 발표

조재학 기자 | 2019-02-11 17:49
이우현 사장(왼쪽)과 김택중 COO(오른쪽).ⓒ데일리안 조재학 기자이우현 사장(왼쪽)과 김택중 COO(오른쪽).ⓒ데일리안 조재학 기자



김택중 OCI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오는 3월말 주주총회 결의를 거쳐 등기이사로 선임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여의도 본사 Way홀에서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이우현 OCI 사장은 김택중 COO를 새 등기이사로 깜짝 발표했다.

이 사장은 “3월 주주총회에서 승인이 되면 김택중 COO가 새로 대표이사로 등재된다”며 “말레이시아 폴리실리콘 공장 인수 주역으로, 공장 정상화를 위해 성실히 잘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업개발, 연구기술개발, 공장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노하우가 많다”며 “절체절명의 시기로 가고 있는 상황에서 공장 운영이나 사업결정에서 효율적인 판단을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COO는 “회사가 어려운 시점에서 무거운 책임이 주어졌다”며 “군산 공장의 폴리실리콘 가격은 13~14달러, 말레이사아 공장은 10달러 이하이다. 전 세계 시장가격은 10달러 이하로 시장 가격에 맞춰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