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2018년 12월 품절녀 대열에 합류해 행복한 신혼 생활을 보내고 있는 신아영이 bnt 화보를 통해 절정의 미모를 과시했다. 신아영은 화려한 색감의 스트라이프 드레스를 입고 관능적인 무드를 발산하는가 하면 패턴 디테일이 돋보이는 투피스를 매치해 청순한 자태로 변신, 이어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블랙 수트룩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선보였다. 신혼 2달 차,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신아영은 "정말 친한 친구랑 결혼한 느낌이라서 거창한 러브스토리가 없다. 같이 있으면 가장 재미있고, 친구랑 사는 느낌이다"며 "때가 된 것 같아서 결혼했다"고 농담 섞인 결혼 스토리를 전했다. 하버드대학교 동문과 결혼으로 화제를 모은 그는 엄친딸과 엄친아의 만남이라는 반응에 대해 "둘 다 허당기가 많다"며 "서로를 잘 아는 주변 친구들은 그런 반응에 의아하게 생각하더라"고 답했다. 바쁜 방송 활동 중 결혼 준비를 하느라 어려움은 없었는지 묻자 "많이 이해해줘서 어려움은 없었다. 그래서 지금도 편하게 활동할 수 있는 것 같다"며 "두 사람이 만나면 서로 양보하고 희생해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그렇다고 내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는 건 건강한 연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둘이 있으면 좋지만, 따로 떨어져 있을 때도 각자 삶을 존중하고 유지하려고 서로 많이 대화했다. 다행히 그런 서로 그런 부분이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오랜 시간 친구로 지낸 남편에게 반했던 순간을 묻자 그는 "내가 못하는 걸 척척 해줄 때나 내가 모르는 걸 잘 알 때"라며 "기계 같은 거 잘 만들 때 멋있다. 또 컴퓨터 포맷하거나 엑셀을 척척 정리할 때 멋있더라"고 답했다. 연관검색어에 몸매가 뜰 정도로 주목받는 몸매를 가진 그는 "예전에는 그게 굉장히 신경 쓰였다. 뚱뚱하다고 댓글도 달리기도 하고. 나는 태어나서 한 번도 말라본 적이 없다. 항상 통통했고 초등학교 6학년 때 키가 165cm였다. 그래서 몸매에 대한 약간의 콤플렉스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내가 꼭 말라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뱃살도 좀 있고 허벅지 살도 있는 내 몸이 좋아졌다. 건강을 위해 운동하고 살을 빼면 좋지만 조금 살이 있더라도 내 몸이고 그 자체로 좋은 거다. 작년을 기점으로 마인드가 많이 바뀐 것 같다. 대신 살을 빼기 위해서가 아닌 몸에 안 좋은 음식은 자제하려고 한다"며 소신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간헐적으로 공복을 하기도 하고 작년 6월부터는 밀가루를 끊었다. 두통이 너무 심해서 밀가루를 끊었었는데, 두통도 사라지고 붓기도 많이 빠졌다"며 "'수요미식회'를 들어가면서 메뉴 때문에 다시 조금씩 먹기 시작했는데, 먹기 시작하니까 다시 두통이 조금 생기더라. 건강을 위해서 밀가루는 한 번 끊어볼 만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19년 목표나 바람을 묻는 질문에 그는 "올해 목표를 일부러 세우지 않았다. 거기에 얽매여 사는 게 싫더라"며 "그냥 하루하루 주어지는 것에 충실하고 목표 없이 내가 좋아하는 것을 찾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러다 보면 어느샌가 이뤄져 있지 않을까. 그게 뭐든지"라고 전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신아영 "통통한 몸매? 내 몸 있는 그대로 좋아"

스팟뉴스팀 | 2019-02-11 16:39
신아영이 bnt 화보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 bnt신아영이 bnt 화보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 bnt

2018년 12월 품절녀 대열에 합류해 행복한 신혼 생활을 보내고 있는 신아영이 bnt 화보를 통해 절정의 미모를 과시했다.

신아영은 화려한 색감의 스트라이프 드레스를 입고 관능적인 무드를 발산하는가 하면 패턴 디테일이 돋보이는 투피스를 매치해 청순한 자태로 변신, 이어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블랙 수트룩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선보였다.

신혼 2달 차,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신아영은 "정말 친한 친구랑 결혼한 느낌이라서 거창한 러브스토리가 없다. 같이 있으면 가장 재미있고, 친구랑 사는 느낌이다"며 "때가 된 것 같아서 결혼했다"고 농담 섞인 결혼 스토리를 전했다.

하버드대학교 동문과 결혼으로 화제를 모은 그는 엄친딸과 엄친아의 만남이라는 반응에 대해 "둘 다 허당기가 많다"며 "서로를 잘 아는 주변 친구들은 그런 반응에 의아하게 생각하더라"고 답했다.

바쁜 방송 활동 중 결혼 준비를 하느라 어려움은 없었는지 묻자 "많이 이해해줘서 어려움은 없었다. 그래서 지금도 편하게 활동할 수 있는 것 같다"며 "두 사람이 만나면 서로 양보하고 희생해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그렇다고 내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는 건 건강한 연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둘이 있으면 좋지만, 따로 떨어져 있을 때도 각자 삶을 존중하고 유지하려고 서로 많이 대화했다. 다행히 그런 서로 그런 부분이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오랜 시간 친구로 지낸 남편에게 반했던 순간을 묻자 그는 "내가 못하는 걸 척척 해줄 때나 내가 모르는 걸 잘 알 때"라며 "기계 같은 거 잘 만들 때 멋있다. 또 컴퓨터 포맷하거나 엑셀을 척척 정리할 때 멋있더라"고 답했다.

연관검색어에 몸매가 뜰 정도로 주목받는 몸매를 가진 그는 "예전에는 그게 굉장히 신경 쓰였다. 뚱뚱하다고 댓글도 달리기도 하고. 나는 태어나서 한 번도 말라본 적이 없다. 항상 통통했고 초등학교 6학년 때 키가 165cm였다. 그래서 몸매에 대한 약간의 콤플렉스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내가 꼭 말라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뱃살도 좀 있고 허벅지 살도 있는 내 몸이 좋아졌다. 건강을 위해 운동하고 살을 빼면 좋지만 조금 살이 있더라도 내 몸이고 그 자체로 좋은 거다. 작년을 기점으로 마인드가 많이 바뀐 것 같다. 대신 살을 빼기 위해서가 아닌 몸에 안 좋은 음식은 자제하려고 한다"며 소신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간헐적으로 공복을 하기도 하고 작년 6월부터는 밀가루를 끊었다. 두통이 너무 심해서 밀가루를 끊었었는데, 두통도 사라지고 붓기도 많이 빠졌다"며 "'수요미식회'를 들어가면서 메뉴 때문에 다시 조금씩 먹기 시작했는데, 먹기 시작하니까 다시 두통이 조금 생기더라. 건강을 위해서 밀가루는 한 번 끊어볼 만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19년 목표나 바람을 묻는 질문에 그는 "올해 목표를 일부러 세우지 않았다. 거기에 얽매여 사는 게 싫더라"며 "그냥 하루하루 주어지는 것에 충실하고 목표 없이 내가 좋아하는 것을 찾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러다 보면 어느샌가 이뤄져 있지 않을까. 그게 뭐든지"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