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민주평화당, 5.18 망언 한국당 연일 맹폭

박항구 기자 | 2019-02-11 11:49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성엽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장병완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장병완 원내대표는 “5.18 관련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등 한국당 의원 3명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것을 물론이고 그들의 책임을 묻기 위한 당사자 고소·고발을 전날 의결했다. 한국당은 민주화를 유린한 전두환 민정당 후예가 아니고 제대로 된 공당이라는 것을 국민에게 보여주기 위한 최소한 도리를 위해 국회 차원 이전에 출당 등 당 차원의 조치를 할 것 요구한다”고 발혔으며 유 최고위원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고 역사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형사상의 책임도 물어야 하지만 정치적 책임도 묻는데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성엽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장병완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장병완 원내대표는 “5.18 관련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등 한국당 의원 3명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것을 물론이고 그들의 책임을 묻기 위한 당사자 고소·고발을 전날 의결했다. 한국당은 민주화를 유린한 전두환 민정당 후예가 아니고 제대로 된 공당이라는 것을 국민에게 보여주기 위한 최소한 도리를 위해 국회 차원 이전에 출당 등 당 차원의 조치를 할 것 요구한다”고 발혔으며 유 최고위원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고 역사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형사상의 책임도 물어야 하지만 정치적 책임도 묻는데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성엽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장병완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장병완 원내대표는 “5.18 관련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등 한국당 의원 3명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것을 물론이고 그들의 책임을 묻기 위한 당사자 고소·고발을 전날 의결했다. 한국당은 민주화를 유린한 전두환 민정당 후예가 아니고 제대로 된 공당이라는 것을 국민에게 보여주기 위한 최소한 도리를 위해 국회 차원 이전에 출당 등 당 차원의 조치를 할 것 요구한다”고 발혔으며 유 최고위원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고 역사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형사상의 책임도 물어야 하지만 정치적 책임도 묻는데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