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홍영표 “5.18 망언은 역사 쿠테타, 어물쩍 넘겨서는 안된다”

박항구 기자 | 2019-02-11 11:29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한국당이 5·18 관련 범죄적 망언을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 같다.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우리 국민이 이룬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역사 쿠데타'이자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한국당이 5·18 관련 범죄적 망언을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 같다.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우리 국민이 이룬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한국당이 5·18 관련 범죄적 망언을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 같다.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우리 국민이 이룬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역사 쿠데타'이자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