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손학규 “5.18 망언, 국회의원 역사 폄훼·왜곡 놔둘 수 없다”

박항구 기자 | 2019-02-11 11:12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 파문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죄로 이미 유죄 확정 받은 지만원이 주제 발표를 통해 거짓 주장을 반복, 방조했고 현직 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을 쏟아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졌다”고 비판하며 “한국당은 적당한 해명속에 이를 넘기려 해선 안된다.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이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줬다. 국회의원이 역사를 폄훼하고 왜곡하는 것을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놔둘 수 없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 파문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죄로 이미 유죄 확정 받은 지만원이 주제 발표를 통해 거짓 주장을 반복, 방조했고 현직 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을 쏟아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졌다”고 비판하며 “한국당은 적당한 해명속에 이를 넘기려 해선 안된다.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이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줬다. 국회의원이 역사를 폄훼하고 왜곡하는 것을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놔둘 수 없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 파문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죄로 이미 유죄 확정 받은 지만원이 주제 발표를 통해 거짓 주장을 반복, 방조했고 현직 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을 쏟아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졌다”고 비판하며 “한국당은 적당한 해명속에 이를 넘기려 해선 안된다.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이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줬다. 국회의원이 역사를 폄훼하고 왜곡하는 것을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놔둘 수 없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