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평화당, '5·18 공청회' 한국당 의원 윤리위 제소…"지만원 형사고발"

이동우 기자 | 2019-02-10 12:03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민주펑화당 창당 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민주펑화당 창당 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민주평화당은 지난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조속한 윤리위 제소를 위해 이르면 이날부터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의 협조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부정하고 짓밟는 만행이 자행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전두환씨를 영웅이라고 칭하는 사람들과 함께 한 무리가 돼 5·18에 대한 가짜뉴스를 확대·재생산하는 한국당의 본질은 무엇인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할 시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평화당은 5·18 정신을 짓밟는 것에 대해 책임을 묻는 등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병완 원내대표 또한 "대법원에서 법 위반으로 판명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지만원씨가 되풀이했다. 더 큰 문제는 이 문제를 제기한 장소가 민의의 전당인 국회고, 한국당 국회의원이 직접 초청해 행사장에서 동조 발언까지 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제1회 국민경청 최고위원회의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제1회 국민경청 최고위원회의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장 원내대표는 "헌법을 지키고 역사를 바로 세워야할 국회의원이 위법을 조장하고 역사를 왜곡하는데 판을 깔아주고 동조하는 건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평화당은 법적 대응을 위한 '한국당 5·18 망언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장병완 원내대표가 대책위원장은 맡고, 5·18 유공자이자 진상조사 특별법을 대표 발의했던 최경환 의원이 간사를 맡는다. 천정배, 김경진, 박지원 의원 등도 대책위원으로 함께 참여할 방침이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5·18 공청회'를 주최한 한국당 의원과 지만원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모욕죄 등으로 형사고발하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며 "5·18 유공자 단체들이 내일부터 국회에서 농성에 돌입하는데 함께 연계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공청회를 개최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