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김진태 제외 당권주자 6명 보이콧 黃 vs 金 구도 되나…일부 입장 선회 가능성도 <@IMG1>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들이 일제히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는 27일 예정대로 전당대회를 진행하기로 한 데 따른 반발이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8일 오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2·27 전당대회를 일정 연기 없이 기존 일정대로 개최키로 결정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을 한다고 해서 제1야당이 전대 날짜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며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전 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당권 주자 6명은 회의 직후 공동 입장문을 내고 "이번 전대를 당을 부활시키는 기회로 만들기보다 특정인을 옹립하려는 절차로만 밀어붙이는 모습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최소 2주 이상 연기'를 요구한 이들이 전당대회가 기존 일정대로 진행된다는 소식에 당 대표 선거 불참 의사를 드러낸 것이다. 당권 도전에 나선 8명 가운데 6명이 '무더기'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전당대회 흥행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 전 시장, 홍 준 대표 등 '빅3'로 꼽히는 유력 당권 주자 가운데 2명이 선거에 불참하게 되면서 당권 경쟁도 느슨해지게 됐다. 당권 주자 6명이 실제로 불출마할 경우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 간 일대일 구도가 형성된다. 황 전 총리가 김 의원을 상대로 승리할 경우 당 대표 경선의 정당성이 도마 위에 오를 수 있고 향후 당 운영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다만 일부 후보들이 입장을 선회할 여지도 있다. TV 토론회 횟수 증가 등 당권 주자들의 일부 요구사항이 수용된 데다 공식 후보 등록일(12일) 전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이다. 김병준 비대위장도 설득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는 "(후보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할 예정"이라며 "토론 등으로 검증할 기회가 많아졌기 때문에 기일이 늘어난 것보다 큰 효과가 있을 것이다. 특정 후보에 대한 차별이나 이익,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당권주자 무더기 보이콧에 고민 깊어진 한국당

조현의 기자 | 2019-02-09 03:00
황교안·김진태 제외 당권주자 6명 보이콧
黃 vs 金 구도 되나…일부 입장 선회 가능성도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후 국회에서 김석기 선관위 부위원장으로부터 전당대회 연기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열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긴급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있다. 한국당 선관위는 만장일치로 전당대회는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후 국회에서 김석기 선관위 부위원장으로부터 전당대회 연기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열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긴급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있다. 한국당 선관위는 만장일치로 전당대회는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들이 일제히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는 27일 예정대로 전당대회를 진행하기로 한 데 따른 반발이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8일 오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2·27 전당대회를 일정 연기 없이 기존 일정대로 개최키로 결정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을 한다고 해서 제1야당이 전대 날짜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며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전 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당권 주자 6명은 회의 직후 공동 입장문을 내고 "이번 전대를 당을 부활시키는 기회로 만들기보다 특정인을 옹립하려는 절차로만 밀어붙이는 모습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최소 2주 이상 연기'를 요구한 이들이 전당대회가 기존 일정대로 진행된다는 소식에 당 대표 선거 불참 의사를 드러낸 것이다.

당권 도전에 나선 8명 가운데 6명이 '무더기'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전당대회 흥행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 전 시장, 홍 준 대표 등 '빅3'로 꼽히는 유력 당권 주자 가운데 2명이 선거에 불참하게 되면서 당권 경쟁도 느슨해지게 됐다.

당권 주자 6명이 실제로 불출마할 경우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 간 일대일 구도가 형성된다. 황 전 총리가 김 의원을 상대로 승리할 경우 당 대표 경선의 정당성이 도마 위에 오를 수 있고 향후 당 운영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다만 일부 후보들이 입장을 선회할 여지도 있다. TV 토론회 횟수 증가 등 당권 주자들의 일부 요구사항이 수용된 데다 공식 후보 등록일(12일) 전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이다.

김병준 비대위장도 설득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는 "(후보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할 예정"이라며 "토론 등으로 검증할 기회가 많아졌기 때문에 기일이 늘어난 것보다 큰 효과가 있을 것이다. 특정 후보에 대한 차별이나 이익,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