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카카오 제로페이' 내달 본격 시행…호재 실종 카드사 '춘래불사춘'

배근미 기자 | 2019-02-11 06:00
'제로페이' 결제시장 공룡 '카카오페이' 등 우군 확보…체크카드와 경쟁
혜택 확대 긴장…밴리스 무산·신용공여 따른 리스크 관리 등 과제 '여전'


그동안 서울과 경남지역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해 온 제로페이가 다음달부터 전국적으로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다. 이미 무수한 후발주자들 진입에 범정부 주도의 ‘제로페이’까지 맞닥뜨리게 된 카드업계는 이같은 움직임이 체크카드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데일리안그동안 서울과 경남지역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해 온 제로페이가 다음달부터 전국적으로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다. 이미 무수한 후발주자들 진입에 범정부 주도의 ‘제로페이’까지 맞닥뜨리게 된 카드업계는 이같은 움직임이 체크카드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데일리안

카카오페이와 KT, 밴(VAN)사 등이 가세한 제로페이 서비스가 다음달 정식 시행됨에 따라 카드업계와의 플랫폼 주도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미 결제시장에서 몸집을 키우고 있는 카카오페이를 비롯해 결제시장의 공룡들이 제로페이 참여를 결정함에 따라 카드업계는 향후 결제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제로페이' 결제시장 공룡 '카카오페이' 등 우군 확보…체크카드와 경쟁 예고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범정부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가 결제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한 연구에 나선다. 오광만 여신금융협회 전무는 최근 회의를 통해 이에 대한 연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 한 관계자는 “현재 서울시 등 주관기관에서도 관련 실적을 오픈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해 접근할 수 있는 방식은 사실상 없다”면서도 “아직 저조하기는 하나 향후 결제시장에서 변곡점이 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눈여겨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최근 공개한 ‘제로페이 증가 현황 및 분석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제로페이 가맹점 수는 서울지역 전체 소상공인의 8~9% 수준인 5만8000여 곳. 전국 260만개 가맹점을 보유하고 어디서나 간편하게 이용 가능한 카드 결제와는 그 규모부터 천지 차다. 그러나 향후 제로페이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는 각종 할인서비스와 편의성 확보 측면에서 체크카드의 그것을 얼마나 능가할 수 있을지에 따라 또다른 양상이 전개될 수 있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공통된 시각이다.

특히 제로페이 불참을 선언했던 카카오페이가 참여를 결정하면서 카드사들의 긴장감은 한층 고조되고 있다. '카카오톡'이라는 막강한 플랫폼을 앞세워 다양한 결제시장 부문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는 만큼 자칫 그동안의 결제시장 판도를 뒤바꿀 수 있다는 위기감 마저도 일정 부분 감돌고 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 유통, IT산업 기반의 페이서비스 출시가 본격화된 지난해 1-2분기를 기점으로 체크카드 결제 증가폭이 감소하고 있다"며 "범정부 차원의 지원과 거대한 결제 플랫폼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한치 앞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제로페이’ 이용률 확대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은 계속되고 있다. 당장 서울대공원 입장료나 따릉이 이용료 등 각종 공공서비스에 대한 할인혜택나 세액공제 혜택은 물론 공무원 복지포인트 등을 통한 유인책 확대에도 나서고 있다. 가맹점 수가 부족하고 복잡한 결제 방식 등 다소 부족하다고 평가받는 편의성 부분 역시 오는 4~5월 카카오페이와 KT, 나이스 등 대형 결제사업자 및 밴사들의 합류에 따라 일정 부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카드업계가 특히 관심을 쏟고 있는 부분은 신용카드가 아닌 체크카드 부문이다. 개인의 신용도를 평가해 고액의 신용공여 기능을 부과하고 있는 신용카드와 달리 제로페이는 계좌 한도 내에서만 결제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체크카드 형태와 닮아있다. 여기에 밴사의 참여 결정으로 카드와 동일한 결제망을 거칠 수 있게 된데다 체크카드(하이브리드)에 부여된 소액 신용공여 기능 탑재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들 간 경쟁구도가 더욱 치열해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혜택 확대 긴장…밴리스 무산·신용공여 따른 리스크 관리 등 과제 '여전'

그러나 제로페이가 주요 결제서비스로 자리잡기까지 넘어야 할 산 또한 만만치 않다. 당장 제로페이의 성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기능으로 언급되는 신용공여 기능을 실제 현실화할 수 있을지부터 쉽지 않은 관문으로 꼽힌다. 제로페이를 비롯한 일선 결제업체들이 해당 서비스의 필요성을 주창하고 있지만 외상 기능에 해당하는 신용공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개인의 신용도 평가부터 연체율, 리스크 관리, 소비자보호 장치 마련에 이르기까지 단순 간편결제 기능과는 또다른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와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휴대폰 소액결제 서비스 역시 2017년 소액결제 규모(5조9590억원 상당) 가운데 1조원이 넘는 30% 가량이 연체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특히 누구나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휴대폰 소액대출의 경우 100만원 이용 후 미납 시 4만원 상당의 연체 가산금이 부과되는 것으로 나타나 해당 신용공여 서비스가 현실화되더라도 연체차주 증가에 따른 신용도 하락 등 도입에 따른 부작용 역시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연 매출 5억원 이하 자영업자에게 0% 수수료를 제공하는 등 낮은 수수료를 통한 간편결제 서비스가 과연 언제까지 유지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의문도 여전하다. 이미 이번 서비스 도입 및 유지를 위해 일선 금융회사들의 수수료 면제 등 부담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직결제 방식을 통해 수수료 부담을 줄이겠다던 당초 계획과 달리 밴(VAN)사들의 참여로 가중된 수수료 부담 역시 일선 금융회사들에게 전가되는 양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아울러 제로페이에 다양한 사업자들이 참여하고 있지만 이중에서도 카카오페이와 같은 플랫폼 강자들 중심으로 결제시장 독식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나온다. 카드업계의 한 관계자는 “결제시장 자체가 모든 주자들이 다 살아남을 수 있는 구조는 아니다”라며 “결국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대형업체 몇 곳이 시장을 독식하고 나면 수수료를 없애 소상공인을 지원한다는 당초 취지와 달리 직간접적으로 수수료 부담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시장 전반을 잠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