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민주 지난 조사比 5.1%P↑, 한국 1.2%P↓ <@IMG1> 더불어민주당이 호남지역과 3040세대의 지지에 힘입어 지지율이 상승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상승세가 꺾이며 소폭 감소했다. 데일리안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실시한 1월 다섯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의 정당지지율은 39.8%로 나타났다. 지난달 조사보다 5.1%포인트 상승하며 최근 3달 간 지속된 하락세에서 반등에 성공했다. 연령별로 보면 3040세대가 전체 평균을 끌어올렸다. 30대의 민주당 지지율은 49.3%로 전체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40대가 44.6%로 뒤를 이었다. 19세이상~20대에서 38.5%, 50대 35.1%로 전체적으로 고른 비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이 68.4%로 전체 1위를 기록했지만 지난 조사대비 13.8%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경기·인천은 같은 기간 7.9%포인트 상승한 41.8%를 기록했다. 강원·제주 지역이 39.6%, 서울이 37.2%를 기록하며 전체 평균을 끌어올렸다. 한국당의 정당지지율은 22.8%로 지난 조사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상승세를 유지하던 지지율이 5개월만에 꺾였다. <@IMG2>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이상이 각각 28.3%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지만 지난조사 대비 각각 4.3%포인트, 5.7%포인트 감소했다. 이어 30대 19.7%, 19세이상~20대 17.6%, 40대 17.3%로 평균보다 낮았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에서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비율이 28.8%로 1위를 기록한 반면 대구·경북지역은 28.4%로 같은 기간 7.5%포인트 하락하며 2위에 머물렀다. 부산·울산·경남 또한 27.5%로 0.8%포인트 감소했다. 한편 소수정당의 지지율은 정체기가 길어지고 있다. 정의당은 지난조사 보다 1.1%포인트 소폭 상승한 8.7%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40대(12.4%), 부산·울산·경남(14.7%)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바른미래당의 정당지지율은 1.2%포인트 감소한 6.4%로 60세이상(8.9%), 대전·충청·세종(13.2%)에서 가장 높았고, 민주평화당은 0.2%포인트 상승한 2.5%로 바른미래당과 똑같이 60세이상(5.8%), 대전·충청·세종(6.2%)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29일 전국 성인남녀 1045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6.7%,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데일리안 여론조사] 민주당 39.8% 한국당 22.8% 정의당 8.7%

이동우 기자 | 2019-01-30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민주 지난 조사比 5.1%P↑, 한국 1.2%P↓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여당과 제1야당 원내대표의 이날 회동은 나 원내대표가 취임인사차 홍 원내대표를 방문해 이뤄졌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여당과 제1야당 원내대표의 이날 회동은 나 원내대표가 취임인사차 홍 원내대표를 방문해 이뤄졌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호남지역과 3040세대의 지지에 힘입어 지지율이 상승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상승세가 꺾이며 소폭 감소했다.

데일리안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실시한 1월 다섯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의 정당지지율은 39.8%로 나타났다. 지난달 조사보다 5.1%포인트 상승하며 최근 3달 간 지속된 하락세에서 반등에 성공했다.

연령별로 보면 3040세대가 전체 평균을 끌어올렸다. 30대의 민주당 지지율은 49.3%로 전체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40대가 44.6%로 뒤를 이었다. 19세이상~20대에서 38.5%, 50대 35.1%로 전체적으로 고른 비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이 68.4%로 전체 1위를 기록했지만 지난 조사대비 13.8%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경기·인천은 같은 기간 7.9%포인트 상승한 41.8%를 기록했다. 강원·제주 지역이 39.6%, 서울이 37.2%를 기록하며 전체 평균을 끌어올렸다.

한국당의 정당지지율은 22.8%로 지난 조사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상승세를 유지하던 지지율이 5개월만에 꺾였다.

데일리안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실시한 1월 다섯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의 정당지지율은 39.8%, 한국당은 22.8%로 나타났다.ⓒ알앤써치데일리안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실시한 1월 다섯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의 정당지지율은 39.8%, 한국당은 22.8%로 나타났다.ⓒ알앤써치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이상이 각각 28.3%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지만 지난조사 대비 각각 4.3%포인트, 5.7%포인트 감소했다. 이어 30대 19.7%, 19세이상~20대 17.6%, 40대 17.3%로 평균보다 낮았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에서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비율이 28.8%로 1위를 기록한 반면 대구·경북지역은 28.4%로 같은 기간 7.5%포인트 하락하며 2위에 머물렀다. 부산·울산·경남 또한 27.5%로 0.8%포인트 감소했다.

한편 소수정당의 지지율은 정체기가 길어지고 있다. 정의당은 지난조사 보다 1.1%포인트 소폭 상승한 8.7%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40대(12.4%), 부산·울산·경남(14.7%)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바른미래당의 정당지지율은 1.2%포인트 감소한 6.4%로 60세이상(8.9%), 대전·충청·세종(13.2%)에서 가장 높았고, 민주평화당은 0.2%포인트 상승한 2.5%로 바른미래당과 똑같이 60세이상(5.8%), 대전·충청·세종(6.2%)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29일 전국 성인남녀 1045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6.7%,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