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기관간 Repo 거래금액이 전년 대비 22% 가까이 증가했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관간 Repo 거래액은 전년 동기(1경3331조원) 대비 21.7% 증가한 1경6223조원을 기록했다. 일평균잔액도 2017년(61조5000억원) 대비 22.6% 증가한 75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기관간 Repo 거래는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거래금액은 지난 2014년(5620조원) 보다 약 2.9배 급증한 1경6200조원에 육박한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금융위의 '금융회사간 단기자금시장 개편방안'에 따른 은행 중심의 콜시장 운영과 '단기금융시장 활성화 방안'에 따른 Repo 시장 참가자 확대, 사모펀드 등 자산운용업 활성화에 따른 결과로 판단된다"며 "증권회사, 자산운용사 등 제2금융권이 단기자금 조달수단으로 기관간 Repo 거래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콜시장과 비교하면 일평균잔액 기준으로 2014년 기관간 Repo시장이 콜시장의 약 1.2배 수준이었지만 지난해에는 기관간 Repo시장이 콜시장에 비해 약 5.7배 규모로 성장했다. 거래 유형별로는 일평균잔액 기준 중개거래가 73조7000억원, 직거래 1조7000억원으로 각각 97.7%, 2.3% 비중을 차지했다. 최근 5년간 중개거래 비중은 2014년 86.8%에서 2018년 97.7%로 10.9%포인트 증가한 반면 직거래 비중은 2014년 13.2%에서 2018년 2.3%로 10.9%포인트 줄었다. 업종별 거래 규모는 일평균 매도잔액(자금차입) 기준으로 보면 국내증권사가 43조5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자산운용사 21조2000억원, 국내증권사(신탁) 4조2000억원, 국내은행 2조원 순을 기록했다. 2017년과 비교해 국내증권사와 자산운용사의 거래잔액이 각각 11조8000억원, 2조2000억원 늘었다. 일평균 매수잔액(자금대여) 기준으로는 자산운용사가 24조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내은행(신탁) 19조원, 국내은행 11조5000억원 등을 기록했다. 통화별 거래현황은 일평균잔액 기준 원화가 73조5000억원으로 전체의 97.5%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외화의 경우 일평균잔액 1조9000억원을 기록해 전체의 2.5%를 차지했다. 담보증권 비중은 안정증권으로 선호되는 국채가 54.1%(54조7000억원)로 가장 컸고 다음으로 금융채 29.5%, 통안채 9.3%, 특수채 4.6%, 회사채 1.4% 순을 기록했다. 거래 기간별로는 1∼4일물이 2886건(88.1%)으로 가장 많았다. 5∼7일물은 220건(6.7%), 8∼15일물 60건(1.8%) 등의 순을 나타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지난해 기관간 Repo거래금액 1경6223조원…전년비 22%↑

이미경 기자 | 2019-01-23 18:48
지난해 기관간 Repo 거래금액이 전년 대비 22% 가까이 증가했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관간 Repo 거래액은 전년 동기(1경3331조원) 대비 21.7% 증가한 1경6223조원을 기록했다. 일평균잔액도 2017년(61조5000억원) 대비 22.6% 증가한 75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기관간 Repo 거래는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거래금액은 지난 2014년(5620조원) 보다 약 2.9배 급증한 1경6200조원에 육박한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금융위의 '금융회사간 단기자금시장 개편방안'에 따른 은행 중심의 콜시장 운영과 '단기금융시장 활성화 방안'에 따른 Repo 시장 참가자 확대, 사모펀드 등 자산운용업 활성화에 따른 결과로 판단된다"며 "증권회사, 자산운용사 등 제2금융권이 단기자금 조달수단으로 기관간 Repo 거래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콜시장과 비교하면 일평균잔액 기준으로 2014년 기관간 Repo시장이 콜시장의 약 1.2배 수준이었지만 지난해에는 기관간 Repo시장이 콜시장에 비해 약 5.7배 규모로 성장했다.

거래 유형별로는 일평균잔액 기준 중개거래가 73조7000억원, 직거래 1조7000억원으로 각각 97.7%, 2.3% 비중을 차지했다. 최근 5년간 중개거래 비중은 2014년 86.8%에서 2018년 97.7%로 10.9%포인트 증가한 반면 직거래 비중은 2014년 13.2%에서 2018년 2.3%로 10.9%포인트 줄었다.

업종별 거래 규모는 일평균 매도잔액(자금차입) 기준으로 보면 국내증권사가 43조5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자산운용사 21조2000억원, 국내증권사(신탁) 4조2000억원, 국내은행 2조원 순을 기록했다. 2017년과 비교해 국내증권사와 자산운용사의 거래잔액이 각각 11조8000억원, 2조2000억원 늘었다.

일평균 매수잔액(자금대여) 기준으로는 자산운용사가 24조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내은행(신탁) 19조원, 국내은행 11조5000억원 등을 기록했다.

통화별 거래현황은 일평균잔액 기준 원화가 73조5000억원으로 전체의 97.5%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외화의 경우 일평균잔액 1조9000억원을 기록해 전체의 2.5%를 차지했다.

담보증권 비중은 안정증권으로 선호되는 국채가 54.1%(54조7000억원)로 가장 컸고 다음으로 금융채 29.5%, 통안채 9.3%, 특수채 4.6%, 회사채 1.4% 순을 기록했다. 거래 기간별로는 1∼4일물이 2886건(88.1%)으로 가장 많았다. 5∼7일물은 220건(6.7%), 8∼15일물 60건(1.8%) 등의 순을 나타냈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