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野 "손혜원 의혹 특검·국조 가야"…감싸던 여권서도 기류변화

조현의 기자 | 2019-01-22 12:18
야3당, 손 의원 직권남용 등으로 檢고발
이낙연 "잘못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해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시작된 손혜원 의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국립박물관 인사 압력, 부친 유공자 선정 특혜 의혹 등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야권의 공세도 거세지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당 대표, 원내대표, 전 원내대표, 서울시장까지 나서서 부동산 투기가 아닌 문화 알박기였다고 두둔하고 있는데 민주당 의원 모두가 나서도 투기는 투기"라며 "초선 한 명의 비리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이렇게 당이 떠들썩한 것을 본 적이 없다. 그렇게 당당하면 국정조사나 특검도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압박했다.

야권은 손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고교 동창임을 강조하며 권력형 비리로 쟁점화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왕적 대통령제하에서 소위 권력 실세들의 오만과 불손이다. 보통 사람이 했으면 별문제가 아닐지 몰라도 권력 실세, 대통령 부인의 절친이라고 하는 사람이 그런 일을 벌였으니까 문제"라며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요구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손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에 동행한 데 대해 손 대표는 "기자회견에 나온 홍 원내대표의 표정은 청와대 실세(손 의원)에 꽉 눌린 듯했다. 이야기를 들었더니 홍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 함께) 나가기 싫은데, 손 의원이 나가자고 해서 나왔다더라"고 말했다.

범여권인 민주평화당도 가세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손 의원에 대한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검찰의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도 병행되어야 한다. 특히 이 사건이 정쟁으로 가지 않기 위해서는 민주당은 관련 상임위를 개최하는 것과 함께 국정조사에 대해서도 적극 임해야 하고 자유한국당 역시 무차별 의혹 확산보다는 검찰 수사 및 국정조사에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야3당은 이날 오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열고 손 의원을 부패 방지법과 부동산 실명법 위반, 직권남용 등으로 검찰 고발할 계획이다. 한국당 지도부와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후 전남 목포를 찾아 투기 의혹이 불거진 역사문화거리와 도시재생 사업 대상지, 의혹이 시발점인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을 방문하고 향후 대응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여권 내에서도 기류 변화가 감지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에서 손 의원의 투기 의혹에 대해 "여러 의문이 제기되고 고발도 됐으므로 잘못이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할 것"이라며 "정부·여당이 국민 앞에서 더 겸허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쓴소리를 날렸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