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손혜원이 쏘아올린 의혹...눈덩이 되어 文정부로

이충재 기자 | 2019-01-22 04:00
대통령 사저매입 의혹까지 번져…靑 "대응할 가치 없다"
국정지지율 하락세 가속화 우려…여권에서도 "과도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과 향후 대응 계획을 밝힌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과 향후 대응 계획을 밝힌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에서 시작된 '손혜원 논란'은 청탁 및 권한남용 의혹 등으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초선 의원의 개인일탈 의혹이 권력형 비리문제로 확대되면서 정치권 태풍의 눈으로 떠올랐다. 태풍의 진로는 여당을 넘어 서서히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靑 감출 수 없는 '난처함'…하룻밤 자면 늘어나는 '의혹'

청와대는 손혜원 의원을 둘러싼 논란에 난감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21일에는 손 의원의 전 보좌관이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살던 서울 홍은동 연립주택을 사들였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청와대는 "대응할 가치도 없다", "설명 자체도 필요하지 않은 사안"이라고 했다. 손 의원 관련 사안을 키우지 않기 위한 '전략적 무대응'이다.

현재 손 의원 관련 의혹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목포 부동산 투기에 이어 국립중앙박물관 등에 인사 청탁과 유물 구입 요청 등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또 과거 여섯 번이나 독립유공자 선정에서 떨어진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및 모친의 훈장 수상 논란까지 터졌다.

정치권에선 거친 막말로 '밉상아이콘' 반열에 오른 손 의원의 업보라는 얘기가 나온다. 이날도 손 의원은 문 대통령의 홍은동 집 매입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인간의 탈을 쓴 악마"라고 독설을 했다. 일련의 손 의원 언행이 불붙은 논란에 기름을 들이붓는 형국이다.

"막다른 골목의 도박꾼"이라더니...목숨까지 내건 '베팅'

손 의원은 논란이 이어지는 동안 공인(公人)으로서 가져야할 책임감 보단 사인(私人)으로서 감정적 대응만 남겼다. 야당 정치인과 언론을 향한 적대감과 독기 서린 발언을 쏟아내면서도 정작 '국회의원 손혜원'의 행위가 적절했느냐에 대해선 짧은 유감표명조차 내놓지 않았다. 정치인들의 의례적인 발언인 "도의적 책임"도 없었다.

더욱이 손 의원은 제기된 의혹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도 의혹제기 당사자들에게 '무엇을 걸 것이냐'고 되묻는 등 사태의 본질에서 비껴간 자세를 취해왔다. 도박판처럼 의원직은 물론, 전재산과 목숨까지 내걸었다. 국채 발행 의혹을 제기한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에게 "막다른 골목에 이른 도박꾼이 모든 것을 건 배팅 장면이 떠오른다"던 손 의원이다.

현직 국회의원이 특정 지역 부동산을 친척과 지인 등을 동원해 무더기로 사들이고, 이후 국회 상임위 등을 통해 해당 지역에 대한 지원을 주장한 것은 적법성 여부를 떠나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투기가 아니다'는 그의 항변은 여론이 묻고 있는 '그럼 공인으로 적절했느냐'는 질문과는 동떨어져 있다.

"사태를 너무 키웠다"…국정지지율 하락 가속화 우려

여권 내에서도 손 의원의 대응방식이 부적절했다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에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가 클 수밖에 없다. 이번 논란이 최근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하락세를 가속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21일 발표한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전주보다 0.5%포인트 하락한 49.1%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이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울산 수소제조공장을 방문하면서 긍정 평가가 51.7%까지 상승했으나, 손 의원의 의혹 보도가 확산하면서 다시 내렸다"고 분석했다.(조사기간 14∼18일. 전국 유권자 2509명 대상.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

'전략통'으로 불리는 여권 핵심관계자는 "유감표명으로 일단락 시킬 수 있는 사안이라고 봤는데, 손 의원이 사태를 너무 키운 측면이 있다"면서 "본인이 억울하더라도 이렇게 야당과 언론을 등지고 대결구도로 가는 대응방식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부에 부담이 되는 상황까지 와버렸다"며 혀를 찼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