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정치9단 박지원, 손혜원의 '진검승부' 도발 응할까?

이동우 기자 | 2019-01-21 15:35
朴 "대꾸할 가치도 없다, 검찰조사하면 밝혀질 것"
孫 "朴함께 목포 고층아파트 건설계획 조사받겠다"


(왼쪽)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오른쪽)손혜원 무소속 의원.ⓒ데일리안 박항구·홍금표 기자(왼쪽)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오른쪽)손혜원 무소속 의원.ⓒ데일리안 박항구·홍금표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의 도발에 불쾌한 심정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박 의원은 정치적 논쟁으로 확대되는 것을 경계했지만 필요할 경우 검찰조사에 응할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해 향후 추가적인 공방 가능성을 열어뒀다.

박 의원은 21일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손 의원에 대한 향후 대응 여부를 묻자 “제가 대꾸할 가치도 없다. 거기 말려들 필요가 없다”며 “검찰조사를 하면 다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 이상 발언을 삼가해 불필요한 논쟁을 억제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7일 손 의원을 둘러싼 의혹에 “부동산 투기로 봐서는 안 된다”며 옹호 했지만 이후 “손 의원 스스로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입장을 선회한 바 있다. 손 의원이 측근 및 지인을 통해 보유한 부동산이 처음 2곳에서 최근 20여 곳으로 늘었다는 이유다.

손 의원은 이에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SBS, 중흥건설, 조합 관련자들 그리고 박지원 의원님. 검찰조사 꼭 같이 받자. 궁금한 게 너무 많다”며 박 의원을 향한 의혹을 제기하며 각을 세웠다.

그는 또 전날 기자회견 직후 “박지원 의원과 목포에 고층아파트 건설계획 관련한 분들과 검찰조사를 받고 싶다”며 “배신의 아이콘인 노회한 정치인을 물리치는 후보가 있다면 그 후보의 유세차를 함께 타겠다”고 강조했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과 향후 대응 계획을 밝힌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손 의원은 명예회복 후 출마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출마하지 않는다. 이미 100번은 얘기했다. 제 지역구 주민을 위해 지금 의원을 사퇴할 순 없는 것이다. 도시재생, 지역문화 발전에 대해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며 다시 국회의원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과 향후 대응 계획을 밝힌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손 의원은 명예회복 후 출마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출마하지 않는다. 이미 100번은 얘기했다. 제 지역구 주민을 위해 지금 의원을 사퇴할 순 없는 것이다. 도시재생, 지역문화 발전에 대해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며 다시 국회의원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박 의원은 손 의원의 발언에 “손혜원 의원과 싸울 군번이 아니다. 정치적 논쟁에 뛰어들고 싶지 않다”면서도 “손 의원이 부동산 투기의 아이콘이 됐다”며 라디오 방송을 통해 비판을 이어갔다.

평화당 지도부는 한 발 더 나가 손 의원의 의혹을 검찰조사가 아닌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하며 당론으로 채택했다.

박 의원 측은 논쟁을 최대한 피하면서 향후 진행 상황을 예의 주시하겠다는 의중이다. 박지원 의원 측 관계자는 “현재 대응을 안 할 수도 없고, 할 수도 없는 난처한 상황이다. 아직 구체적으로 추가 대응 논의는 없다”고 설명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손 의원의 의혹이 검찰조사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더 이상 추가적인 공방은 박 의원의 제살깎기로 보일 수 있다”며 “아무래도 손 의원이 박 의원의 입장 선회에 감정이 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