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지난해 ELS 발행액 86조6203억원 '사상최고'

이미경 기자 | 2019-01-18 18:50
지난해 주가연계증권(ELS)의 발행금액이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1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ELS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6.8% 늘어난 86조6203억원을 기록했다.

발행 형태별로는 공모가 73조2029억원으로 전체 84.5%를 차지했고 이어 사모가 13조4174억원(15.5%) 발행됐다. 공모 ELS는 전년보다 14.4% 늘었고 사모 ELS는 21.7% 줄었다.

기초자산 유형별로는 지수형 ELS가 전체 발행금액의 90.2%인 78조920억원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국내 개별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7조5284억원으로 8.7%를 차지해 뒤를 이었다.

지수형 ELS 중에서는 유로스톡스50(EURO STOXX 50)과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발행액이 각각 57조9244억원, 49조8155억원으로 전년 대비 4.8%, 196.8% 증가했다.

에스앤피500(S&P 500) 지수와 닛케이225(NIKKEI 225)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도 각각 40조2964억원, 22조4345억원이 발행됐다. 이는 전년대비 각각 46.6%, 13.9% 늘어난 수치다.

반면 코스피200(KOSPI 200) 지수와 홍콩항셍지수(HSI)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35조1807억원, 1조9650억원이 발행돼 전년 대비 각각 22.1%, 92.8% 감소했다.

증권사별로는 미래에셋대우가 14조1413억원을 발행해 전체 16.3%로 가장 많았고, NH투자증권 9조7871억원(11.3%), 한국투자증권 9조7222억원(11.2%), KB증권 9조6929억원(11.2%), 삼성증권 9조1568억원(10.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ELS 상환금액은 전년 대비 27.3% 감소한 69조738억원으로 집계됐다. ELS 미상환 발행잔액은 전년 말 대비 32.1% 증가한 72조8947억원을 기록했다.
[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