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휘발유 값 11주 연속 내린 ℓ당 1348원…하락세 둔화

조재학 기자 | 2019-01-19 06:00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국제유가 상승에도 기존 하락분이 시차 두고 반영…약보합 전망”

전국 휘발유 평균가격이 11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최근 국제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기존 국제유가 하락이 국내석유제품가격에 시차를 두고 반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1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7원 내린 1348원으로 집계됐다. 11주 연속 하락했으나, 매주 ℓ당 약 20원 이상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하락세는 다소 둔화됐다.

자동차용 경유는 전주보다 6.9원 내린 1246.2원에 판매됐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가 적용되지 않은 실내용 경유도 전주대비 5.1원 내린 941.1원을 기록했다.

상표별 판매가격은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9.4원 하락한 1318원에 판매됐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도 6.6원 내린 1366.1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판매가격은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9.8원 내린 1465.3원으로, 전국 평균가(1348원)보다는 117.3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지난주와 비교해 7.3원 하락한 1302.8원에 판매됐으며, 최고가 지역인 서울보다 162.5원, 전국 평균가보다 45.2원 낮았다.

정유사 공급 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전주대비 34.4원이 상승한 1223.8원을 기록했고, 경유는 1121.2원으로 44.5원 올랐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러시아 감산이행 발언 및 중국 경기부양책 기대감 고조 등으로 인해 상승했다”며 “국내제품가격은 기존 국제유가 하락이 시차를 두고 반영됨에 따라 약보합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