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박정태 음주운전 사과 “순간적으로 흥분”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1-18 16:00
버스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박정태. ⓒ 연합뉴스버스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박정태. ⓒ 연합뉴스

만취한 상태에서 운전하고 버스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롯데 자이언츠의 프랜차이즈 스타 박정태(50)가 사과를 전했다.

그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18일 오전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 청룡동 범어사 사거리 인근 편의점 앞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대리운전기사를 불렀다.

그 사이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길가에 세워 둔 박 씨 차량이 버스 운행에 방해가 된다며 경음기를 울리며 차량을 옮겨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 씨는 운전면허 취소 해당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1% 상태로 자신의 카니발 차량을 10∼20m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박 씨는 이 과정에서 버스 기사와 시비를 벌이다가 시내버스에 올라탔다.

이후 운전기사는 버스 출입문을 닫고 그대로 버스를 운행했고, 박 씨는 운전 기사에게 욕설하면서 운행 중인 버스 운전대를 꺾는 등 운행을 방해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애초 버스 기사에게 술을 마셔 운전을 못 한다고 말했지만, 기사가 못 들었을 수는 있다”며 “순간적으로 흥분해 잘못한 부분이 있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씨는 “그러나 운전을 방해할 목적으로 버스 운전대를 틀지는 않았고 다만 버스 출입문 개폐장치를 찾기 위해 손을 뻗는 과정에서 운전대에 손이 닿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버스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확보해 당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