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18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BMW코리아와 공동으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1대1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인공지능(AI), 센서, 자율주행 등 자동차 분야부터 점자 기술, 신소재, 제조공정 등 융합분야까지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 9개사가 참가해 BMW 관계자들과 글로벌 비즈니스 가능성을 논의했다. 상담회에 참가한 유영준 레이더 돔 개발 스타트업 인비지블 대표는 "BMW의 스타트업, 연구·개발(R&D), 구매 등 분야별 담당자들과 한 자리에서 만나 협력 가능성을 다각도로 논의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딥러닝 기술활용 불량품 판별 소프트웨어(SW) ‘수아킷’을 개발한 방해운 수아랩 팀장은 “다국적 기업과의 협력은 스타트업이 스케일업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이를 통해 투자 유치, 해외판로 개척 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이동기 무협 혁신성장본부장은 “글로벌 대기업과의 공동 사업 및 R&D 프로젝트 발굴로 우리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포춘 500대 기업과의 1대1 비즈니스 미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규모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BMW, 스타트업체와 글로벌 비즈니스 협력 논의

조인영 기자 | 2019-01-18 06:00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18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BMW코리아와 공동으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1대1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인공지능(AI), 센서, 자율주행 등 자동차 분야부터 점자 기술, 신소재, 제조공정 등 융합분야까지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 9개사가 참가해 BMW 관계자들과 글로벌 비즈니스 가능성을 논의했다.

상담회에 참가한 유영준 레이더 돔 개발 스타트업 인비지블 대표는 "BMW의 스타트업, 연구·개발(R&D), 구매 등 분야별 담당자들과 한 자리에서 만나 협력 가능성을 다각도로 논의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딥러닝 기술활용 불량품 판별 소프트웨어(SW) ‘수아킷’을 개발한 방해운 수아랩 팀장은 “다국적 기업과의 협력은 스타트업이 스케일업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이를 통해 투자 유치, 해외판로 개척 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이동기 무협 혁신성장본부장은 “글로벌 대기업과의 공동 사업 및 R&D 프로젝트 발굴로 우리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포춘 500대 기업과의 1대1 비즈니스 미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규모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