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물병 걷어찬 이승우, 기성용 반응은?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9-01-17 06:19
이승우 물병.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승우 물병.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벤투호에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출전 무산에 불만을 터뜨리며 물병을 걷어찬 이승우 때문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알 나얀 스타디움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서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3전 전승을 내달린 대표팀은 C조 1위를 확정지으며 16강 토너먼트의 한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한국은 최종전 결과에 따라 A조 또는 F조 3위와 만나게 된다.

체력 저하가 우려됐지만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중국 진영을 휘저으며 도움 2개를 기록하는 등 수준이 다른 축구를 선보였다. 손흥민 합류에 힘이 난 선수들 역시 지난 2경기에서의 부진을 잊고 예전 좋았던 폼을 되찾았다.

하지만 승리를 차지하는 과정이 마냥 매끄럽게 진행된 것은 아니었다. 특히 대체선수로 합류한 이승우가 돌출 행동으로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우는 후반 들어 다른 선수들과 함께 터치라인서 몸을 풀었다. 교체를 대비하기 위함이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의 마지막 교체 카드는 구자철에게 썼고 이승우를 포함한 선수들은 벤치로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이승우가 물병과 수건을 발로 찬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이 교체 투입되지 않은 것에 대한 불만으로 해석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에 대해 대표팀 맏형인 기성용은 “정말인가?”라고 되물은 뒤, “승우가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 나오니 아쉬움이 클 것”이라고 위로했다.

이어 “이승우도 팀에 어떤 행동이 올바른 건지 잘 알 것이다. 잘했다고 할 수 없다. 아직 어려서 그런 것인데 잘 타이르고 이야기 해보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