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베트남 축구 기사회생, 16강 갈 수 있나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9-01-17 05:30
조별리그 최종전서 승리한 베트남 축구. ⓒ 게티이미지조별리그 최종전서 승리한 베트남 축구. ⓒ 게티이미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기사회생했다.

베트남은 17일(한국시각),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예멘과의 D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0 승리했다.

승리가 아니면 조별리그 탈락을 받아들여야 하는 베트남 입장에서 ‘닥공’은 필수요소였다. 다득점 승리를 거둬야만 16강행을 장담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판 반 득과 응우옌 꽁 푸엉을 최전방 투톱으로 내세운 박항서 감독은 경기 시작부터 거센 공격을 주문했다. 그 결과 높은 점유율을 유지했지만 수비 위주로 나선 예멘의 수비벽을 뚫는데 애를 먹었다.

해결책은 세트피스였다. 베트남은 전반 38분 꽁 푸엉이 박스 바깥에서 반칙을 이끌어냈고, 곧바로 이어진 프리킥 기회를 응우옌 꽝 하이가 강력한 왼발 슛으로 예멘 골문을 뚫었다.

기세를 올린 베트남은 후반 19분 한 골을 더 보탰다. 왼쪽 측면을 허문 판 반 득은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키커로 나선 꾸에 응욱 하이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만약 1골을 더 넣었으면 16강행을 확정지을 수 있었던 베트남이었다. 다득점에서 C조 3위 키르기스스탄에 앞설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제 베트남은 E, F조 최종전이 펼쳐지는 17일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현재 베트남은 승점 3, 골득실 -1로 와일드카드 레이스 3위를 기록 중이다. 와일드카드를 따낸 팀은 A조 바레인과 C조 키르기스스탄 둘 뿐이다.

먼저 E조의 경우 아직 승점이 없는 레바논과 북한이 맞붙는다. 레바논은 4-0 이상, 북한은 9-0 이상 승리해야 베트남을 제치고 남은 두 자리 중 하나를 차지할 수 있다.

F조에서는 오만이 유력하다. 오만은 투르크메니스탄에 2-0으로만 승리해도 와일드카드를 따낸다. 반면 투르크메니스탄은 5-0 이상으로 이겨야만 베트남보다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무승부는 탈락을 의미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